검색창 열기

Leisure 레저

‘방콕’ 스트레스 ‘호캉스’로 푼다...골든튤립해운대 ‘올인더룸’ 패키지

URL복사

Monday, March 30, 2020, 11:03:06

해운대 보이는 객실서 호텔 요리 즐겨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하며 심신 힐링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험에 야외활동이 어려워지자 실내에서 자연 풍광을 즐기며 힐링하는 콘셉트의 숙박 상품을 골든튤립해운대 호텔&스위트가 내놓았습니다.   

 

30일 골든튤립해운대 호텔&스위트는 해운대가 내려다보이는 호텔 룸에서 안전하게 호캉스를 즐기는 콘셉트의 ‘올인더룸’ 패키지 상품을 공개했습니다.

 

호텔이 반 조리한 요리를 전달하면 고객들이 객실 내 주방시설을 이용해 간단히 조리하고 맛보는 콘셉트가 특징인데요. 르부르 호텔그룹 계열 4성급 호텔의 셰프가 직접 조리한 부산 어묵, 우동, 볶음밥, 꼬치구이 등 메뉴를 식당에 가지 않고도 즐길 수 있습니다.  

 

호텔 2층에는 푸른 식물을 만끽할 수 있는 실내정원(English Garden)이 조성됐습니다. 또 도보 3분거리의 해운대 해수욕장을 비롯해 달맞이공원, 동백섬, 영화의전당 등이 가까워 가볍게 산책하기 좋습니다.

 

 

객실에는 모든 필요 장비를 갖춰 비즈니스 고객, 커플, 가족단위 등 다양한 고객들이 안락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했습니다. 총 527개 객실에 의류 살균소독이 가능한 LG 트롬 스타일러, 네스프레소 커피머신, 세탁기, 전자레인지, 인덕션, 초고속 인터넷 등을 구비, 숙박 내내 밖에 나가지 않아도 불편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이외에도 무료주차, 얼리 체크인, 레이트 체크아웃 등 서비스를 더해 고객 편의를 높였습니다. 이번 올인더룸 패키지 상품은 4월30일까지 운영하며 예약은 호텔 홈페이지에서 하면 됩니다.

 

이설영 골든튤립해운대 호텔&스위트 총지배인은 “요즘은 코로나19로 인해 외출하기도 식당에 가기도 꺼려지는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답답한 ‘집콕’에서 벗어날 수 있는 올맞춤형 패키지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골든튤립해운대 호텔&스위트는 고객의 안전과 편안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객실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실시하고 있습니다. 모든 직원은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며 호텔 곳곳에 손소독제와 예방수칙 안내문을 비치했습니다.

 

이재형 기자 silentrock@inthenews.co.kr

구현모 KT 대표 “고객 눈높이 바뀐 만큼 내부 프로세스 바꿔야”

구현모 KT 대표 “고객 눈높이 바뀐 만큼 내부 프로세스 바꿔야”

2021.05.12 17:51:0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구현모 KT 대표가 12일 “고객의 눈높이도 바뀌고 있는 만큼 우리 내부의 프로세스, A/S체계, 설비 투자 방법, 교육훈련 내용도 함께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전날 KT는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깜짝실적’을 거둔 가운데, 구 대표는 직원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감사의 인사를 건넸습니다. 구 대표는 “질적으로 기존 주력사업의 실적이 견고해지고 있고, 기업간거래 분야 수주나 AI, 디지털전환 분야의 매출도 과거와 다르게 성장하는 등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묵묵히 주인정신을 가지고 자신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여러분께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주가 역시 연초 대비 25% 이상 상승하는 등 투자자들이 KT를 바라보는 시각 또한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불거진 ‘초고속 인터넷 품질’ 논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구 대표는 “최근 몇 년간 안정운용, 안전관리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정비하며 기본을 다져왔지만, 아직도 고객의 눈높이에 미달하는 부분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다시 기본을 되돌아 봐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우리 고객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의 입장에서도 바라보는 노력이 필요하고,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바꿀 수 있다는 유연한 사고를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구 대표는 ‘주인정신’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습니다. 그는 “나의 일의 주인공이 되는 구성원, 주인정신을 가지고 묵묵히 일하는 구성원을 높이 평가하고 보상하는 회사가 되도록 하겠다”며 “미래인재 육성 프로그램 등과 같이 인적 역량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늘려, 회사만이 성장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도 같이 성장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