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985명…다시 1000명대 아래로

URL복사

Thursday, December 24, 2020, 09:12:57

서울 319명-경기 285명-인천 53명-경북 50명-충북 47명-부산 44명 등 확진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24일 신규 확진자 수는 98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85명 늘어 누적 5만 353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1090명)보다 105명 줄어들면서 하루 만에 1000명대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방대본은 애초 전날 확진자 수를 1092명으로 발표했으나 서울·경기 오집계 사례를 2건 제외하고 1090명으로 정정한 바 있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955명, 해외유입이 30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058명)보다 103명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14명, 경기 277명, 인천 53명 등 수도권이 644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경북 50명, 충북 46명, 부산 43명, 충남 29명, 대구·제주 각 26명, 강원·경남 각 21명, 광주 14명, 전북 12명, 대전 11명, 울산 9명, 전남 2명, 세종 1명 등으로,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총 311명입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서울 노원구 병원과 파주시 병원에서 새 집단감염이 발견돼 각각 24명, 21명이 확진됐습니다. 또 서울 금천구 예수비전성결교회에서는 교인과 가족 등 총 21명이 감염됐고, 울산 남구 공연모임과 관련해선 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밖에 충북 청주시 참사랑노인요양원(누적 80명), 충북 괴산·음성·진천군 병원(142명), 대구 동구 종교시설(37명), 전북 순창군 요양병원(36명), 부산 동구 요양병원 2번 사례(34명), 광주 북구 요양원(24명) 등 기존 사례 감염 규모도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0명으로, 전날(32명)보다 2명 줄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1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는데요. 나머지 19명은 경기(8명), 서울(5명), 충남(2명), 부산·광주·세종·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319명, 경기 285명, 인천 53명 등 수도권이 657명이며, 전국적으로는 사흘째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17명 더 늘어 누적 756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1%입니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난 291명입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2021.02.28 10:57: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사 수가 감소세로 돌아설지 주목되는 가운데, 2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6명 늘어 누적 8만9천676명이라고 밝혔는데요. 전날(415명)보다 59명 줄면서 300명대로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줄어든 이유로는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주말 효과'의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4명, 해외유입이 2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올해 들어 완만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설 연휴 직후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다시 600명대까지 증가했다가 최근 9일간은 300∼4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최근 1주일(2.22∼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6명→390명(당초 406명에서 조정)→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었습니다. 정부는 이날로 사흘째를 맞은 백신 접종은 28일 0시 기준 2만 322명으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는데요. 아울러 전국 초중고교 새학기 등교수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다음 달 14일까지 2주 더 연장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