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inance/Economy 금융/경제 Finance 금융

올해 신용등급 하락 기업 ‘41곳’...4년만에 최다

URL복사

Monday, December 28, 2020, 10:12:05

코로나19 타격 큰 업종 중심으로 신용등급 하향
“주요 정유사·호텔 등 타격 커..내년까지 이어질 듯”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올해 신용등급이 떨어진 기업은 총 41곳으로 4년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내년까지 신용등급 하향 기조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27일 인포맥스 집계에 따르면 올 초부터 이달 24일까지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 등 국내 신용평가 3개사 중 한 곳 이상에서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된 기업(무보증 회사채 기준, 금융채·발행자등급·기업어음 제외)은 모두 41곳입니다.

 

조선·해운·건설업 업황 부진과 구조조정으로 신용등급 하향이 줄을 이었던 지난 2016년 이후 가장 큰 규모입니다. 4년 전 신용등급 하향된 기업은 모두 50곳이었습니다.

 

올해는 정유, 호텔·면세, 상영관, 유통 등 코로나19 타격이 큰 업종을 중심으로 신용등급이 하향된 기업이 많았습니다. SK에너지, S-Oil 등 주요 정유사가 각각 AA+에서 AA로 한 등급씩 하향 조정됐고, 호텔롯데와 호텔신라도 각각 AA에서 AA-로 등급이 내려갔습니다.

 

등급 하향 조정이 두 차례나 이뤄진 기업도 6곳으로 집계됐습니다. CJ CGV는 A+에서 A-로 두 등급 하향 조정됐습니다.

 

이런 신용등급 하향 기조는 내년에도 지속될 가능성이 큰 상황입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장기화하면서 내년도 정기평가 때 실적 타격이 큰 기업의 등급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코로나19 타격이 큰 업종을 중심으로 등급 하향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신용평가사들은 그동안 코로나19 충격의 불확실성을 고려해 신용등급 하향 조정에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 등급 전망만 부정적으로 변경하는 경향을 보여왔습니다. 나이스신평의 경우 현재 70개사에 부정적 등급전망(기업신용등급·보험금지급능력평가 포함)을 부여한 상태입니다.

 

유완희 무디스 선임연구원은 지난달 열린 미디어 라운드테이블에서 "부정적 전망 기업의 등급이 꼭 하향 조정된다는 것은 아니지만 내년에도 신용등급에 하향 압력이 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한국기업 신용도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얼마나 효과적으로 억제될지가 관건"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