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미국도 '영끌 빚투' 열풍...신용융자 788兆 '사상최대'

URL복사

Monday, December 28, 2020, 15:12:49

2년반 만에 기록 경신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미국에서도 주식 투자 열기가 이어지면서 올해 빚을 내 주식을 사는 ‘빚투’가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는 한화 788조를 넘는 규모로 2년 6개월만에 사상 최고치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달 미 증시의 신용융자 잔고는 7221억달러(약 788조 5332억원)로 한달 전의 6593억달러보다 약 9.6% 늘면서 2년 6개월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27일(현지시간) 금융산업규제국(FINRA) 집계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종전 최고치는 지난 2018년 5월의 6689억달러(730조 4388억원)였습니다. 신용융자 잔고는 주식 투자자가 추가 투자를 위해 보유 주식 등을 담보로 빌린 대출 잔액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월에 저점을 찍고서 강하게 반등하면서 많은 투자자가 빚을 내 증시에 뛰어들고 있다고 파악했습니다. 또 이는 시장 변동성 확대의 불길한 징조이기도 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대출의 담보로 제공된 주식의 가격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이 발생해 투자자가 돈을 더 내지 않을 경우 강제 주식 매각이 이뤄지면서 폭락세를 가속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과거 '닷컴버블'이 붕괴된 2000년이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에는 실제 이런 일이 벌어졌습니다. 저널은 옵션거래와 레버리지·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 등 다른 고위험 투자도 많이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옵션결제회사(OCC)에 따르면 올해 일평균 옵션거래량은 2900만 계약으로 지난해보다 48% 증가했습니다.

 

금융서비스 업체 모닝스타는 올해 11월까지 레버리지·인버스 ETF에 유입된 자금이 143억달러(15조 615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는 역대 최대인 지난 2008년의 연간 유입액인 167억 4000만달러(18조 2801억원)를 넘보는 수준으로 집계됩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