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conomy 경제

11월 소비 두 달 연속 감소..생산·투자는 증가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30, 2020, 11:12:12

소비 0.9% 줄고, 생산 0.7% 늘어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11월 소비가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습니다. 반면 생산·투자는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달 보다 0.9% 감소했습니다. 소매판매액은 지난 8~9월 각각 3%, 1.7% 증가했습니다. 이후 10월 마이너스로 전환, 11월에도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는 1.3% 늘었습니다. 하지만 의복 등 준내구재(-6.9%), 승용차 등 내구재(-0.4%) 판매는 나란히 감소했습니다.

 

지난달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 대비 0.7% 늘었습니다. 전산업생산은 8월(-0.8%), 9월(+2.3%), 10월(-0.1%)를 기록했다가 이달 들어 다시 플러스로 돌아섰습니다.

 

제조업(0.3%)을 포함한 광공업생산은 0.3% 늘었습니다. 자동차(-8.8%) 등에서 감소했으나, 전자제품(7.4%)과 반도체(7.2%)가 증가한 영향입니다.

 

서비스업 생산은 0.7% 늘어 3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습니다. 11월부터 시작된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숙박·음식점(-2.7%) 등에서 부진이 나타났으나, 금융·보험(4.6%) 등이 늘어난 덕입니다.

 

설비투자는 3.6% 늘어 한 달 만에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습니다. 국내 기계수주는 2.1% 줄었고,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2.1% 늘었습니다.

 

현재 경기 상태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달보다 0.5포인트 올랐습니다. 향후 경기를 보여주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7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전건욱 기자 gun@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