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작년 한국서 미국소 다 잡아먹었다?...미국산 소고기 수입량·점유율 역대 최대

URL복사

Friday, January 15, 2021, 16:01:38

2008년 미국산 소고기 수입 개방 이후 수입량·점유율 최고치 기록
HMR 카테고리 상승.. 집콕 문화확산 등이 미국산 소고기 인기 상승 요인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미국산 소고기가 2008년 미국산 소고기 수입 개방 이후 수입량과 점유율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4년 연속 수입육 시장 1위를 차지했습니다.

 

15일 미국육류수출협회에 따르면 전체 소고기 수입량이 44만 3245톤(통관 기준)중 미국산 소고기 수입량은 24만 3197톤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3.2% 증가한 수치입니다.

 

수입육 시장 내 미국산 소고기 점유율도 전년 대비 1.7%p 증가한 54.9%로, 호주산 소고기와의 격차가 16.6%p 벌어졌습니다.

 

특히 9만 8565톤으로 대폭 증가한 전체 수입 냉장육 시장에서 미국산 냉장 소고기 수입량이 6만 2825톤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였고, 이는2008년 대비 약 50배 가까이 증가한 규모입니다.

 

미국산 소고기 수입량·점유율 상승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외식 대신 집에서 고기를 즐기는 사람이 늘어난 것에 영향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스테이크를 활용한 가정간편식(HMR) 시장 확대도 소고기 수요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미국산 소고기 수입량 및 점유율 상승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집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단순히 한끼를 때우는 제품에서 벗어나 레스토랑 수준의 맛을 내는 레스토랑 간편식(RMR), 셰프의 레시피에 따라 집에서도 최고의 스테이크 맛을 재연할 수 있는 스테이크 세트 등 고급화되고있는 점도 수요 증가에 한 몫했습니다.

 

미국산 소고기에 대한 인식과 구입 의향이 개선된 것도 주효했습니다. 미국육류수출협회가 2020년 하반기 한국갤럽과 실시한 '소고기 소비자 인식조사'에서 미국산 소고기가 안전하다는 응답은 전년 대비 7.5% 상승한 62.9%로 집계됐습니다. 안전성이 60% 선을 넘는 것은 미국산 소고기 수입 재개 이래 처음인데요. 섭취 의향 및 신뢰도도 각각 4%, 6.7% 향상된 61.1%, 64.5%를 기록했습니다.

 

양지혜 미국육류수출협회 한국 지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미국 소고기에 대한 긍정적인 소비자 인식 개선과 소비 패턴 변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인기를 얻을 수 있었다”며 “증가하는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합리적이면서 질 좋은 소고기를 공급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