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hemical 중화학

SK이노베이션, 중국 교체식 배터리 사업 진출한다

URL복사

Thursday, January 21, 2021, 10:01:34

중국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 지분 13.3% 취득
전기차 배터리 교체식으로 변경하는 서비스 추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중국에서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사업(Battery as a Service·바스·Baas)을 추진하기 위해 현지 기업에 투자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중국 북경자동차 산하 배터리 재사용 기업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 지분 13.3%를 취득해 주요 전략적 투자자가 됐다고 21일 밝혔습니다. 두 회사는 투자 금액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2013년 북경자동차와 배터리 제조 합작사를 설립한 바 있습니다. 이번 투자로 기존 배터리 사업과 시너지를 낼 배터리 서비스 사업을 추진합니다.

 

회사 측은 장수명·고품질 배터리 관련 기술에 바탕을 둔 사업 경쟁력을 기반으로 배터리 제조업을 넘어 서비스업까지 사업모델을 혁신한 결실을 거두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회사는 배터리 대여(렌탈), 충전, 재사용, 재활용 등 배터리 생애주기 전반에 걸친 서비스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입니다.

 

중국 블루파크스마트에너지(Blue Park Smart Energy(Beijing) Technology Co. LTD·BPSE)는 중국 공업신식화부로부터 배터리 재사용 사업에 대해 인가받은 전문 기업입니다. BPSE는 북경 지역에서 택시와 공유서비스 사업자를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지점(Battery Swap Station)을 운영합니다. 교체식 배터리 중국 국가 표준 제정을 주도하며 관련 산업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선두 기업입니다.

 

두 회사는 첫 사업 대상으로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주유소처럼 오프라인 매장을 기반으로 방전된 배터리 팩을 충전된 배터리팩으로 교체하는 서비스입니다. 짧은 시간에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어 충전에 많은 시간이 걸리는 기존 충전식 배터리가 지닌 한계를 개선했습니다.

 

이런 장점 덕에 주행거리가 상대적으로 긴 택시, 공유차량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 성장이 기대된다고 SK이노베이션은 설명했습니다. 또한 배터리 교체 서비스는 전기차와 배터리 소유권을 분리할 수 있어 배터리 렌탈과 재사용 등 다양한 서비스 분야로 확장하기 용이합니다.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에 비치한 배터리는 에너지 저장장치(ESS)로 활용할 수 있어 향후 도심 내 분산 전원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에서도 주유소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어 앞으로 국내 사업으로도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사장은 “자사 배터리 기술과 BPSE 교환식 배터리 운영 기술을 결합한 배터리 서비스 사업 모델을 통해 미래 전기차 시장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겠다”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위해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분야에서 배터리 서비스 사업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백신 접종 사흘째, 코로나 신규 확진자 300명대로 줄어...'주말효과' 반영된 듯

2021.02.28 10:57: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사 수가 감소세로 돌아설지 주목되는 가운데, 2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반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6명 늘어 누적 8만9천676명이라고 밝혔는데요. 전날(415명)보다 59명 줄면서 300명대로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줄어든 이유로는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주말 효과'의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34명, 해외유입이 2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올해 들어 완만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설 연휴 직후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다시 600명대까지 증가했다가 최근 9일간은 300∼4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최근 1주일(2.22∼28)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6명→390명(당초 406명에서 조정)→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었습니다. 정부는 이날로 사흘째를 맞은 백신 접종은 28일 0시 기준 2만 322명으로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는데요. 아울러 전국 초중고교 새학기 등교수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를 다음 달 14일까지 2주 더 연장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