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멕아이씨에스, 中에 호흡치료기 400대 공급 계약

URL복사

Friday, January 22, 2021, 10:01:51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국내 유일 인공호흡기·호흡치료기 전문기업 멕아이씨에스(대표 김종철)는 호흡치료기 ‘HFT500’(중국 판매 제품명 HFT100)를 중국법인인 ‘연태세종의료기계유한’공사를 통해 올 상반기에 400대를 중국으로 납품하는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오는 2월부터 납품 예정에 있으며 앞서 중국의 가장 큰 시장인 상하이 지역 판매 대리점에 초도 물량 60대 공급을 완료했다. 또한 당사는 설 연휴 이전 추가적인 납품을 진행할 방침이다.

 

산동성 빈저우시 및 연태시에 소재한 빈저우의과대학과 협력해 대학·산하병원에 약 10대의 데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설 연휴 이후에는 각 병원 및 대학에 제품을 설치하고 추후 동 대학, 연태시 고신구 정부와 한국산 의료기기 임상지원센터 설립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초대형 시장인 중국에서 당사의 호흡치료기에 대한 가치를 알아보고 납품계약이 이루어진 것”이라며 “우선 호흡치료기 시리즈인 HFT500 공급이 진행된 후 차세대 제품인 HFT700에 대해서도 현재 규격 및 성능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HFT700에 대한 허가증 발급 시에는 초도 물량 200대를 공급하기로 중국 내 응급용 인공호흡기 제조회사로 시장점유율 1위인 협력회사와 합의가 됐다”고 밝혔다.

 

한편 멕아이씨에스가 신성장 동력으로 준비해온 호흡치료기 매출이 최근 본격화 되는 가운데 앞서 지난 11월 이탈리아와 영국에 초도 출하가 이루어진 후 프랑스, 독일, 스위스 등 의료기기 선진 시장인 유럽국가들과 추가적인 협의 역시 진행되고 있다.

 

더불어 국내 시장에서도 지난해 12월 중순 이후부터 정부의 행정명령에 따라 국내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400여대의 설치를 완료하고 추가로 100여대의 발주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멕아이씨에스는 올해 매출액의 30% 이상을 차세대 호흡치료기인 HFT700에서 달성할 것을 예상하고 있다. 이에 더해 유럽시장과 국내시장에 이어 중국시장에서도 본격적으로 제품 공급이 진행되는 만큼 현재 심사 중에 있는 미국 FDA 승인 결과에 따라 그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서정 rlatjwjd42@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