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 ‘신가전 3총사’ 판매량 증가… “주방 풍경 바꿨다”

URL복사

Monday, January 25, 2021, 10:01:05

식기세척기·전기레인지·광파오븐 판매량 늘어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 신(新)가전 3총사인 식기세척기, 전기레인지, 광파오븐 판매가 크게 늘면서 주방 풍경을 바꾸고 있습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는 다가오는 설 명절을 앞두고 주방 신가전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25일 밝혔습니다. LG전자 베스트샵에서 전기레인지와 광파오븐 구매 시 각각 최대 10만원과 8만원 상당 캐시백을 제공합니다. 식기세척기를 비롯해 ‘LG 오브제컬렉션’ 제품을 3개 이상 사면 제품 수에 따라 최대 200만원 상당 멤버십 포인트나 모바일상품권을 제공합니다.

 

LG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은 강화된 세척력, 위생, 편의성을 인정받으며 국내 식기세척기 시장을 넓혔다는 평가입니다.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3배 가까이 늘면서 고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LG전자는 부산대학교 감각과학연구실 이지현 교수팀과 함께 제품 세척력이 손설거지보다 약 26% 더 뛰어남을 입증한 바 있습니다.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든 트루스팀(TrueSteam)을 사용하는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최근까지 여러 전문기관으로부터 세균과 바이러스 총 13종을 99.999% 제거하는 살균 성능도 인정받았습니다.

 

LG 디오스 전기레인지는 화력과 안전성을 내세운 제품입니다. 플러그 타입 단일 화구 기준 국내 최고 화력인 3300와트(W) 인덕션 화구를 갖췄습니다. 초고화력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디오스 3구 전기레인지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약 40% 늘었습니다.

 

고객들은 스마트폰 ‘LG 씽큐(LG ThinQ)’ 앱으로 디오스 전기레인지 전원을 끄고 화력을 줄일 수 있습니다. 긁힘에 강한 미라듀어 상판도 장점입니다.

 

LG 디오스 광파오븐도 대표적인 ‘집콕’ 가전으로 인정받으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제품에 탑재된 인공지능 쿡 기능은 연동된 스마트폰 LG 씽큐(LG ThinQ) 앱 카메라로 간편식 63종에 있는 바코드를 찍기만 하면 광파오븐이 자동으로 조리법을 찾아줍니다.

 

제품은 3가지 열원이 적용된 트리플 광파쿡으로 식감을 살려줍니다. 세종대학교 식품공학과 이수용 교수 연구팀이 실험한 결과 디오스 광파오븐으로 조리한 얇은피 만두와 브리또가 디오스 전자레인지 대비 각각 약 3배, 약 2배 바삭했습니다. 또 각각 13%, 8.8% 더 노릇하게 구워져 식감을 더했습니다.

 

윤경석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윤경석 부사장은 “차별화된 편리함을 갖춘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여 고객들이 LG 주방 신가전의 진정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백신접종후 2명 사망 사례...질병청 “조사통해 인과성 확인"

백신접종후 2명 사망 사례...질병청 “조사통해 인과성 확인"

2021.03.03 17:08:44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사망 사례가 2건 발생하며 백신 접종과 사망간의 직접적 인과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2건의 사망신고와 관련해 “예방접종 대상이 되시는 분들은 너무 과도하게 불안감을 갖지는 말고 접종 전후 주의사항을 지키면서 접종을 순서대로 받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51건으로 아나필락시스 유사 의심사례인 ‘아나필락시스양 반응’도 3건 포함됐습니다. 이 가운데 3일 오전 중 사망 2건이 발생하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것입니다. 질병청에 따르면 첫 번째 사망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환자 50대 남성으로 지난 2일 9시30분 경 코로나19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11시간 경과 후 흉통과 메스꺼움, 호흡곤란을 호소해 치료했으나 3일 오전 7시경 사망을 확인했습니다. 두 번째 사망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한 60대 남성으로 지난달 27일 2시30분 경 코로나19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 후 33시간 경과 후 발열과 전신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였습니다. 이후 증상이 호전됐다가 악화되며 3일 오전 10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청장은 이날 열린 ‘코로나19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사례 안내’ 브리핑에서 “앞으로 예방접종을 받으시는 분들이 증가하면서 이상반응에 대한 신고사례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예방접종 이상반응은 접종을 맞고 난 이후에 생기는 모든 증상이나 질병을 의미한다. 백신과의 연관성, 인과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조사와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다른 나라에서도 많은 사망 사례가 보고됐다”며 “영국 같은 경우도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해서 현재 402명 사망했고 독일의 경우에도 한 113명 그리고 캐나다, 노르웨이, 프랑스 등에서도 예방접종 이후 사망 사례에 대해서는 보고가 많이 신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 청장은 “예방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을 거라고는 생각하나,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예방접종이 진행 중이나 아나필락시스라는 중증 이상반응 이외에 중증의 이상반응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는 보고되는 바는 없다”며 “어느 정도 안전성이 있는 백신들이 접종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정 청장은 중증 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인 경우 접종 후 30분 이내에 주로 발생하기 때문에 접종 직후 의료기관에서 관찰을 할 것을 당부하면서 “(접종 대상자는) 충분한 수분섭취를 해주시고, 접종 후에 2~3일 정도는 충분한 휴식을 취해주시고, 만성질환이나 기저질환이 있으신 분들은 이상반응이 생길 수 있는지 잘 주의·관찰하고 신속하게 진료를 받아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정 청장은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가 3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들 가운데 2명은 호전돼 귀가한 상태고, 1명은 상태를 관찰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의심 사례로 접수된 3명의 접종자는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아닌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은 아나필락시스로 진단하기에는 다소 가벼운 증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접종 후 2시간 이내에 호흡곤란이나 두드러기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경우를 의미합니다. 아나필락시스는 크게 아나필락시스, 아나필락시스양, 아나필락시스 쇼크 3가지로 세분되는데 이 가운데 접종 후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문제가 되는 것은 아나필락시스 쇼크라는 게 당국의 설명입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예방접종 직후 기도가 붓거나 쉰 목소리가 나는 기도 증상, 숨이 가쁘거나 지속적인 기침이 나는 호흡 증상, 그리고 쇼크 징후·부정맥·저혈압으로 인한 실신 등의 순환기 증상이 하나 이상 나타날 때 의심할 수 있습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나타나더라도 의료진이 즉시 환자의 자세를 조정해 기도를 확보하고 알레르기 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면 대부분 호전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