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삼성전자, ‘특별배당’ 주당 1932원 지급…총 13조원 푼다

URL복사

Thursday, January 28, 2021, 10:01:53

2020년 결산 배당 확정 발표..주당 354원에 1578원 추가 지급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주주환원 정책에 따른 잔여재원을 활용한 특별배당금을 더해 보통주 기준 주당 1932원을 지급합니다. 이에 따라 이번 배당금 총액은 13조원을 넘어섰습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28일 이런 2021년∼2023년 주주환원 정책과 2020년 결산 배당을 확정 발표했습니다. 먼저 삼성전자는 기존 결산 배당금은 보통주 기준 주당 354원이지만 잔여재원을 활용한 특별배당금 성격으로 1578원을 더해 주당 1932원을 지급합니다.

 

증권가에서는 특별배당금을 1000원 안팎으로 예상했지만 삼성이 의결한 특별배당금은 주당 1578원으로 예상보다 높았습니다. 우선주는 기존 결산 배당금 355원에 특별배당금 1578원을 더해 주당 1933원을 받게 됩니다.

 

이번 특별배당을 포함한 배당금 총액은 13조1243억여원입니다. 보통주 시가 배당률은 2.6%, 우선주 시가 배당률은 2.7%입니다. 배당금은 주주총회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지급됩니다.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3년간 연간 배당 규모를 기존 9조6000억원에서 2000억원 상향한 9조8000억원 집행합니다. 정규 배당을 한 뒤 3년간 잉여현금흐름 50% 내에서 잔여재원이 발생하면 이를 추가로 환원하는 정책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올해부터는 매년 연간 잉여현금흐름 실적을 공유해 잔여재원 규모를 명확히 하고 의미 있는 규모로 잔여재원이 발생하면 이 중 일부를 조기환원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습니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임직원들과 협력회사를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가 열심히 노력해 특별 배당을 지급하게 됐다”며 “보유하고 있는 재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전략적 시설투자 확대와 M&A를 추진하는 한편 ESG와 준법 등 분야에서도 성과를 이뤄 주주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