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아스트라, 요양시설 ‘65세 미만’부터 맞는다…고령층은 보류

URL복사

Monday, February 15, 2021, 14:02:59

질병청,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 발표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아스트라제네카(AZ)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최우선 접종대상이 ’65세 미만'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로 결정됐습니다. 이에 정부는 만 65세 미만 약 27만 2000여명을 대상으로 오는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예방접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당초 '1호 접종군'으로 예정됐던 ‘만 65세 이상’ 고령자(50만명 추산)는 오는 3월 말까지 접종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백신 유효성에 대한 추가 임상정보를 확인하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친 뒤 접종 방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입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브리핑룸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추진단은 오는 26일 요양병원·요양시설·정신요양시설·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 27만 2000여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문제는 접종 유효성과 관련한 임상정보를 3월 말에 추가로 확인한 후,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확정하기로 했다고 추진단은 전했습니다.

 

추진단은 "접종 목표를 달성하려면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한데,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며 "미국 임상시험 결과와 영국 등 기 접종 국가의 효과 정보 등을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시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유럽 의약품청(EMA)과 영국 등 50개 국가에서 조건부 허가 또는 긴급 사용승인을 받은 제품입니다. 그러나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는 65세 미만에 대해서만 접종을 권고하고 있고 스위스와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은 승인 자체를 보류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허가할 당시 '사용상의 주의사항'에 '65세 이상의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기재하기로 한 상태입니다.

 

추진단은 다만 "질병관리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중증질환 및 사망 예방효과를 확인했다"면서 이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오는 3월 8일에는 고위험 의료기관 보건의료인 35만 4000명에 대한 접종이 시작됩니다. 그달 22일부터는 방역·역학조사·검사·검역 요원 등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7만 8000명에 대한 접종이 진행됩니다.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은 자체적으로 접종하고, 요양시설은 거동이 불편한 입소자를 고려해 방문 접종을 시행하되 지역별 여건에 따라 보건소에서 접종할 수 있습니다. 1차 대응요원은 관할 보건소에서 접종합니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국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면서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접종순서에 해당하는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