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삼성생명 “뇌·심혈관 질환, 전조증상부터 합병증까지 보장받으세요”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7, 2021, 09:02:31

삼성생명, ‘올인원 뇌심보장보험’ 출시
진단 이후 매 2년마다 재진단에도 보장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삼성생명은 뇌·심혈관 질환 보장을 강화한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을 오는 19일부터 판매합니다. 이 상품은 보장의 범위를 전조증상까지 넓혔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대표적인 전조증상인 심방세동·조동 등을 진단받을 경우 100만원을 지급합니다.

 

뇌·심혈관 질환은 전조증상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후유증과 사망률을 감소시킬 수 있어 조기발견·치료가 중요한 질환입니다. 삼성생명이 출시한 이번 보험은 대표적인 전조증상인 ‘미니 뇌졸중(일과성 뇌허혈발작)’과 ‘심방세동·조동’을 최초 1회에 한해 각각 100만원씩 지원합니다.

 

또 특약으로 합병증 진단도 보장합니다. 뇌출혈·뇌경색으로 입원 중 폐렴 진단을 받거나,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입원 중 심부전 진단을 받을 경우 최초 1회에 한하여 각 2000만원이 지급됩니다. 다만 전조증상과 합병증은 가입 후 1년 이내 진단시 50%만 지급한다는 방침입니다.

 

아울러 이전 질병이 진단되고 2년 이후 재발해 재진단을 받을 경우엔 재진단 시점에 추가로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특약 가입시 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 이후 최대 10년간 생활자금이 지급됩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올인원 뇌심보장보험은 조기발견이 중요하고 꾸준한 관리와 치료에 따라 예후가 크게 달라지는 뇌·심혈관 질환 보장에 특화된 상품”이라며 “조기치료부터 합병증까지 폭넓게 대비하려는 고객에게 적합하다”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