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Policy 정책

은성수 위원장 만난 5대 금융지주 회장 “코로나 대출만기 연장에 공감”

URL복사

Tuesday, February 16, 2021, 16:02:42

소상공인·중소기업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 재연장에 ‘공감’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융지주 회장에 정책형 뉴딜펀드 금융지원 요청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소상공인·중소기업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가 6개월 더 연장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5대 금융지주 회장들은 코로나19 상황, 실물 여건 등을 감안할 때 오는 3월 종료 예정인 해당 조치에 대한 재연장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6일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에서 5대 금융지주회장인 윤종규 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손병환 NH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만기연장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위기대응을 위해 금융권이 적극적인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임을 밝히며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의 경우 6개월 연장을, 리스크 관리의 경우 충당금 적립·차주 상시점검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연착륙 지원을 통해 리스크를 관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유예종료 이후 개별차주 상황에 따라 차주가 상환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장기·분활 상환 유도 등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올해 최대 4조원 규모로 조성될 ‘정책형 뉴딜펀드’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산업계와 운용사에서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금융권 전반에 걸쳐 적극적인 투자기회 제안과 매칭투자 등 뉴딜투자 붐이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금융지주 회장들도 디지털과 그린이라는 두 축이 향후 경제·산업 질서를 변화시킬 동력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디지털·그린 등 미래혁신 분야에 자금공급을 확대하고 투자 기회를 포착하기 위한 경영전략과 투자계획을 소개했습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우리나라가 코로나 위기의 파고를 견디면서 경제 반등의 모멘텀을 마련해 나가고 있는 것은 무엇보다도 금융권의 지원 덕분”이라며 “디지털 금융혁신, 코로나 위기 등 다양한 변화가 맞물려 돌아가는 올해가 금융의 지형을 바꾸는 분기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