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MZ세대를 잡아라”...e스포츠 마케팅 나선 은행권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7, 2021, 17:02:40

미래 주요 고객 MZ 세대 겨냥한 게임 마케팅 ‘주목’
신한銀, 넥슨과 ‘카트라이더 리그’ 타이틀 스폰서십
은행권, 국내 대표 e스포츠인 ‘LCK’ 관련 마케팅 봇물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시중은행이 잇달아 e스포츠 업계와 인연을 맺고 있습니다. 재미있고 감각적인 경험을 선호하는 ‘MZ세대(밀레니얼+1990년대 중반 이후 Z세대)’와 접점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인데요. 보수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파트너십부터 선수 자산관리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입니다.

 

 

17일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넥슨(대표 이정헌)과 온라인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의 e스포츠 대회 ‘2021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타이틀 스폰서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를 장기 후원했던 신한은행이 카트라이더로 e스포츠와 다시 만난 건데요.

 

이번 시즌 공식 명칭은 ‘2021 신한은행 Hey Youn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입니다. 카트라이더를 주로 즐기는 라이더가 MZ세대임을 고려해 20대 고객에게 특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는 금융 브랜드 ‘Hey Young’을 담아 명칭을 확정했다는 것이 신한은행의 설명입니다.

 

신한은행은 대회 기간 동안 넥슨의 생중계 방송을 비롯해 경기 트랙 전광판·리그 온라인 콘텐츠·웹사이트에서 Hey Young 브랜드를 알릴 예정입니다.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대표적인 e스포츠인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와의 파트너 계약 체결을 기념해 ‘GOLD KING’ 이벤트를 실시합니다. 이번 이벤트는 2021 LCK 스프링 2라운드에서 경기당 가장 많은 GOLD(게임 머니)를 모으는 선수를 맞히는 행사입니다.

 

우리WON뱅킹을 통해 응모만 해도 선착순 1만 2021명에게 게임 아이템을 증정합니다. 또 추첨을 통해 GOLD KING을 맞히는 310명에는 초월급 아이템·GOLD KING 친필 사인 의류 등 풍성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적금·청약저축 등 비대면 저축 계좌를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는 약 4만개의 LoL 인기 아이템도 지급합니다.

 

우리은행은 최근 LCK를 대표하는 칸(김동하, 담원 기아), 쵸비(정지훈, 한화생명e스포츠) 선수가 출연해 GOLD KING 이벤트를 소개하는 영상을 공식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지난해 7월 e스포츠 기업 SK Telecom CS T1(이하 T1) 소속 선수들에 대한 자산관리 전담팀을 출범시켰습니다. T1은 e스포츠계 전설로 불리는 ‘페이커’(이상혁) 선수 등 다수의 프로게이머를 보유한 최고 인기의 e스포츠 구단이기도 합니다.

 

하나은행은 T1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소속 선수들을 대상으로 자산관리 전담팀을 만들고 PB서비스 제공을 약속했습니다. 프로게이머의 연봉이 높아지고 있고, 소득 창출과 소비 시기에 많은 차이가 있다는 점을 포착해 선수 특화 금융서비스를 시작한 겁니다.

 

T1은 당시 오픈 예정이었던 e스포츠 센터 1층을 ‘하나원큐-T1 명예의 전당’으로 명명하기로 했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T1-하나은행처럼 국내 스포츠 구단 자산에 기업 브랜드를 노출하는 계약을 맺는 건 이례적인 일이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