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투인원 노트북도 대화면 大勢”...태블릿 되는 ‘LG그램 360’ 출시

URL복사

Sunday, February 21, 2021, 10:02:21

LG전자, 그램 투인원 노트북 라인업 새이름..16인치에 무게는 1.48kg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전자가 22일 ‘LG 그램(gram)’의 신규 라인업 ‘LG 그램 360’을 새롭게 출시하며 투인원 노트북 시장을 적극 공략합니다.

 

‘LG 그램 360’은 그램의 초경량·대화면의 정체성을 계승하고, 화면 360° 회전의 자유로움을 더한 제품입니다. 고객은 상황에 따라 노트북, 태블릿 모드 등으로 바꿔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신제품은 16형과 14형 2종으로 출시됩니다. LG전자는 현재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반 노트북의 화면 크기가 15.6형(39.6cm), 13.3형(33.7cm)임을 감안, 고객이 좀 더 큰 화면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컴팩트한 사이즈를 유지하면서도 화면 크기는 늘렸습니다.

 

‘LG 그램 360’은 생산성과 휴대성을 모두 만족시킨다는 평입니다. 예를 들어 고객은 문서 작업이나 영상 편집 등 키보드를 사용할 때에는 노트북 모드로 사용하고, 영상 콘텐츠를 즐기거나 펜을 활용할 때는 태블릿 모드로 사용할 수 있어 생산성이 극대화됩니다.

 

‘LG그램 360 16’은 대화면 투인원 노트북임에도 1,480g의 무게에, 80와트시(W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휴대성이 탁월합니다.

 

신제품은 디자인 완성도도 높습니다. 직각으로 마감된 모서리에서는 단아한 세련미가 배어 나오며, 알루미늄(상판 커버)과 마그네슘(바디) 소재를 적절하게 사용해 가벼움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잡았습니다. 색상은‘옵시디안 블랙(16/14형)’, ‘쿼츠 실버(16형)’, ‘토파즈 그린(14형)’ 등 총 3가지로 출시되며, 색상별 출시일은 상이합니다.

 

‘LG그램 360 16’은 16:10 화면비의 WQXGA(2560x1600) 고해상도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FHD(1920x1080) 해상도 디스플레이보다 화질이 더욱 선명하고 깨끗한데요. 또한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를 99% 충족해 색 표현도 풍부하고 자연스럽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입니다.

 

‘LG 그램 360’은 인텔 11세대 프로세서 타이거레이크(Tiger Lake)를 탑재해 기존 제품 대비 데이터 처리 속도가 약 20% 빠릅니다. 인텔의 내장 그래픽 프로세서 아이리스 엑스이(Iris Xe)도 장착해, 고화질 영상 작업 및 게임 구동 시 빠른 속도로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또 인텔이 제시하는 차세대 노트북의 새로운 규격인 ‘인텔 EVO 플랫폼’ 인증도 획득했습니다.

 

LG전자는 기본 제공 저장공간보다 더 많은 용량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듀얼 슬롯을 적용했습니다. 고객은 필요에 따라 추가 SSD를 장착해 최대 2TB(테라바이트)까지 사용할 수 있습니다.

 

‘LG 그램 360’은 ‘미국 국방부 신뢰성 테스트(MIL-STD; Military Standard)’의 7개 항목(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을 통과해 내구성도 인정받았습니다.

 

출하가는 16형 224만 원, 14형 209만 원(i5/8GB/SSD 256GB기준)이며, 모델 별로 상이합니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은 “투인원 노트북 시장도 대화면이 대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대화면에 휴대성까지 겸비한 ‘LG 그램 360’으로 투인원 노트북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임상 개시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임상 개시

2021.03.02 11:36:1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달 프랑스에서 자원자 201명을 대상으로 건선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쓰는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SB17'(성분명 우스테키누맙)의 임상 1상 시험에 들어갔습니다. 2일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회사는 10번째 바이오시밀러인 SB17의 임상 시험을 프랑스에서 시작했는데요. 이 시험에서 SB17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등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오리지널 의약품인 스텔라라는 미국 존슨앤드존슨이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입니다. 건선, 건선성 관절염,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이 치료제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약 8조 4000억원(77억 700만달러)의 판매고를 올렸습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창립 9주년이 되는 시점에 10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의 임상에 착수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환자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회사는 지난 2012년 창립 후 현재까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SB2: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SB4: 엔브렐 바이오시밀러, SB5: 휴미라 바이오시밀러)과 항암제 2종(SB3: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SB8: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의 개발에 성공해 국내외 시장에서 판매 중입니다. 현재 안과질환(SB11: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5: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과 혈액질환(SB12: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골격계질환(SB16: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치료제 등은 개발 중에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