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아파트 단지 내 오피스텔, 올해 부동산시장 ‘핫스팟’으로 급부상한 이유는?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24, 2021, 11:02:03

아파트 비해 가격 저렴, 부동산 규제 문턱 낮아 인기
최근 수요가 늘며 실거래가격 급격히 상승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최근 아파트 단지 내 오피스텔이 부동산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까다롭지 않은 부동산 규제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아파트 내 풍부한 편의시설을 함께 이용 가능해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24일 리얼투데이 등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단지 내 오피스텔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최근 실거래가격도 가파른 상승곡선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오피스텔은 ‘국토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일반적으로 상업지역이나 준주거·준공업지역 등에 설치됩니다. 이에 기존 오피스텔은 낮은 건폐율과 높은 용적률로 인해 낮은 쾌적성과 단지 내 조경시설 미비 등의 약점과 아파트에 비해 세대수가 작고 공간이 협소하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하지만 아파트 내 오피스텔은 오피스텔 입주민들도 아파트 내 풍부한 커뮤니티시설 등을 공유할 수 있어 아파트에 비해 저렴한 가격으로 풍부한 인프라 시설을 누릴 수 있습니다. 또한 관리사무실이나 경비실, 노인정 등 입주민 공동시설 등도 이용 가능해 공동관리비 절감에도 효과적입니다. 또한 아파트와 함께 지어져 대단지프리미엄 효과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장점들로 인해 단지 내 오피스텔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최근 실거래가격도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중흥건설(대표 정창선)의 경기도 수원시 광교신도시 ‘광교중흥 S클래스’ 오피스텔 전용면적 84.83㎡형은 지난달 12억3900만원(2층)에 거래됐습니다. 이는 전용 84㎡형 기준으로 광교신도시 오피스텔 중 가장 높은 가격으로 지난해 1월 동일주택형이 8억5100만원(1층)에 거래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1년새 45.6%나 오른 가격입니다.

 

또한 대우건설(대표 김형)의 충남 천안시 불당동 ‘불당파크 푸르지오 2단지’ 전용 84.98㎡형은 지난 1월 4억2000만원(21층)에 새주인을 맞이했습니다. 지난해 2월 동일 주택형이 2억5350만원(21층)에 거래된 바 있는데요. 해당 오피스텔 가격은 약 1년 새 65.7%나 오른 것입니다.

 

분양시장 청약열기도 뜨겁습니다. GS건설(대표 허창수, 임병용)은 지난달 분양했던 ‘판교밸리자이(전용면적 59~84㎡)’는 282실 모집에 무려 6만5503명이 신청해 평균 232.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아파트는 1순위에서 151가구 모집에 9754명이 청약해 평균 64.6대 1 수준에 그쳤습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12월 대구 중구 서성로1가에 분양했던 ‘중앙로역 푸르지오 더 센트럴’도 70실 모집하는데 5262명이 접수해 평균 75.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단지 내 오피스텔의 수요가 높아지면서 건설사들도 앞다퉈 공급에 나서고 있습니다.

 

두산건설(대표 김진설, 김진호)·코오롱글로벌(대표 윤창운) 컨소시엄은 경남 김해시 신문동 699-1번지 일대에 ‘김해율하 더스카이시티’를 내달 분양할 계획입니다. 공동주택 3764가구(전용 64~163㎡)와 오피스텔 629실(전용 23~59㎡) 총 4393가구가 공급됩니다.

 

HDC현대산업개발(대표 권순호, 정경구), 현대건설(대표 이원우),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은 오는 3월 인천시 미추홀구 학익동 시티오씨엘 업무 1블록에서 주거복합단지 ‘시티오씨엘 3단지’를 분양합니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46층 8개동 아파트 977가구(전용 75~136㎡), 오피스텔 902실(전용 27~84㎡) 등 총 1879가구 규모다로 수인선 학익역(예정)이 도보거리에 있습니다.

 

대우건설은 대구시 북구 노원동1가 228번지 일대에 ‘침산 푸르지오 에듀포레’를 4월 경 분양할 계획입니다. 아파트 499가구와 오피스텔 69실 총 578가구를 공급합니다. 대구도시철도 3호선 원대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분양평가 팀장은 “오피스텔은 아파트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고 부동산 규제도 덜해 내 집 장만의 문턱이 낮다”며 “단지 내 오피스텔은 아파트의 장점과 오피스텔 장점을 두루 갖추고 있는 만큼 배후수요가 탄탄한 편”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영화 1편 다운로드 6초면 끝”...삼성전자, 5G·4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영화 1편 다운로드 6초면 끝”...삼성전자, 5G·4G 업계 최고 속도 달성

2021.03.04 10:30:2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28GHz 대역 5G 기지국과 4G LTE 기지국을 동시에 활용하는 이중 통신(Dual Connectivity) 기술로 업계 최고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1.9·2.1GHz 대역 4G LTE 기지국, ‘갤럭시 S20+’ 스마트폰 등 상용 제품을 활용해 5.23Gbps 다운로드 속도 시연에 성공했습니다. 이는 4GB 용량의 풀 HD 영화 1편을 약 6초 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속도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해 28GHz 대역 5G 통합형 기지국과 2개의 시험 단말을 활용해 MU-MIMO(Multi-User Multiple-Input Multiple-Output) 시연을 진행해 하나의 단말에서 4.25Gbps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시연에서 이 기록을 능가하는 5.23Gbps 다운로드 속도를 기록하며 초고속 통신분야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다시 한번 증명했습니다. 이번 시연은 4G LTE 기지국과 5G 기지국이 단말과 동시에 네트워킹하는 이중 통신 기술을 활용했습니다. 기존에 전국에 구축된 4G LTE 기지국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추가 설치하면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초고속 통신 서비스가 가능함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동통신사업자는 데이터 통신이 집중되는 강남역이나 스포츠 경기장 등에 5G 초고주파 대역 기지국을 설치해 효율적으로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데요. 사용자는 5G 서비스 초기 제한적인 커버리지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것입니다. 설지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Air 설계그룹 상무는 “이번 시연으로 업계 최고 속도 5G 기록 달성과 더불어 4G와 5G의 기술적 장점, 인프라적 환경을 최대한 활용하는 이중 통신 기술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5G 기술의 한계에 도전해 전세계 사용자들이 전에 없던 새로운 통신 서비스를 경험하고 통신사업자들이 이러한 변화를 더욱 가속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