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Major 대기업

코로나가 새로 쓴 ‘상장사 배당史’...SK하이닉스·LG화학 ‘웃고’ 현대차·금융지주 ‘울고’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24, 2021, 12:02:02

삼성전자 부동의 ‘1위’..이어 SK하이닉스·현대차·LG화학 순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상장사의 2020년 실적 기준 배당금 순위가 급변했습니다. 지난해 호실적으로 기록한 삼성전자는 배당총액 기준 1위를 지켰고 배당 강자였던 현대차·금융지주는 배당 축소를 결정하면서 순위가 하락했습니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상장사 중 배당액이 공개된 613개사를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회계연도 기준 배당액은 전년 대비 46.7% 증가해 37조 3431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증가폭을 끌어올린 곳은 삼성전자였습니다. 삼성전자는 배당금액 기준 1위를 수성했는데 2020년 배당액은 20조 3381억원으로 전년 대비 10조 7188억 가량 증가했습니다. 이는 작년 총 배당 증가분의 90%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SK하이닉스는 2위로 올라섰습니다. 배당금은 전년 대비 1163억원 증가한 8003억원입니다. 반면 현대차의 경우 전년 대비 2680억원 감소한 7855억원을 배당해 3위로 순위가 하락했습니다.

 

배당규모를 대폭 확대한 LG화학이 배당 규모 4위를 차지했습니다. SK텔레콤은 전년도보다 배당규모를 축소해 7151억원을 배당하지만 5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6위였던 전년과 비교하면 한 단계 오른 수치입니다.

 

이른바 ‘배당주’라고 불리는 금융지주들이 순위는 금융당국의 배당 자제령 영향으로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KB금융(6897억원)은 1년 새 배당액을 1714억원 줄여 4위에서 6위로 떨어졌고, 하나금융지주(5394억원)는 9위를 기록했습니다.

 

개인별 배당에서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 관장 순으로 1위부터 3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들의 배당액은 1조원을 훌쩍 뛰어넘어 총 1조 2453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이어 최태원 SK회장(910억원),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891억원), 정몽구 현대차 명예회장(780억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777억원) , 구광모 LG 회장(688억원), 정의선 현대차 회장(582억원)이 상위 10위권을 형성했습니다.

 

한편 재계에서는 CEO의 연봉·배당금 정보가 공개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SK최태원 회장의 경우 성과급 사태로 30억원으로 추정되는 연봉을 반납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연봉과 수령 예정인 배당금을 상속세 재원으로 사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흘러나옵니다. 구 회장의 지난해 연봉은 80억 800만원으로 전년 대비 48.4% 증가했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