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2021년 TV 주인공은 ‘나야나’...삼성전자, 네오 QLED TV 실제로 보니···

URL복사

Wednesday, March 03, 2021, 17:03:35

명암비·블랙 디테일 표현력 크게 개선..게이밍 등 홈라이프 지원
게이밍 모니터에도 퀀텀 mini LED 적용..친환경 리모컨 도입도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친환경·접근성을 강화해 ‘스크린 포 올’ 비전을 실현해 나가겠습니다.”

 

지난해 초고화질 마이크로 LED TV에 이어 올해도 프리미엄 TV 주도권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전자는 올해 신제품 TV 라인업을 대거 선보였는데요. 이 중 네오 QLED가 초고화질 TV의 대중화에 앞장섭니다. 

 

삼성전자는 3일 서울 강남 삼성 딜라이트에서 미디어를 대상으로 2021년형 TV 신제품을 선보이는 오프라인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날 삼성전자는 네오 QLED와 마이크로 LED, 더 프레임 등 라이프스타일 TV, 프리미엄 모니터 등 차별화한 제품을 대거 공개했습니다.

 

특히 ‘미니 LED TV’ 제품에 속하는 네오 QLED TV 실물을 공개했는데요. 미니 LED TV는 백라이트유닛(BLU)에 사용한 LED를 작은 크기로 만들어 촘촘하게 박아 하나의 TV를 완성하는 방식입니다. 이번 네오 QLED TV는 기존 LED 소자의 크기보다 40분의 1만큼 작고, 삼성전자의 독자적인 기술인 ‘퀀텀 미니 LED’가 적용됐습니다. 

 

이번 제품은 블랙 디테일과 컬러감 등이 크게 개선됐습니다. 특히 삼성 네오 QLED와 경쟁사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에서 동시에 게임(콜 오브 듀티)를 시연한 결과, 네오 QLED TV의 블랙 디테일이 이전과 비교해 향상됐습니다. 암흑같은 어두운 부분에서 블랙 컬러감이 더욱 정교했고, 밝은 부분도 더 밝게 처리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빛의 밝기를 12bit(4096단계)로 제어해 업계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다”며 “딥러닝을 통한 16개의 신경망 기반 제어로 어떤 화질의 영상이 입력돼도 8K와 4K 화질에 각각 최적화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홈트레이닝이 늘어난 가운데, 네오 QLED TV로 상호작용이 가능한 운동도 가능해졌습니다. TV 내 운동 어플리케이션을 켜고 운동 종목을 결정한 후 트레이너 목록에 들어갑니다. 이전에 실행했던 운동 목록을 분석한 후 필요한 운동이 무엇인지 제안하는데요. 영상을 통해 운동 자세 등에 대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고, 끝난 후 운동 결과도 볼 수 있습니다. 

 

또 스포츠 관람부터 클래식 감상, 영화 등 최상의 사운드로 감상할 수 있습니다. 멀티뷰 기능을 통해 축구를 보면서 실시간으로 친구들과 채팅도 가능합니다.

 

 

이번 네오 QLED TV는 게이밍에도 최적화돼 있는데요. 선명한 화질로 게임 속에 적을 보다 쉽게 찾을 수 있고, 화면 움직임에 따라 사운드도 옮겨져 최적의 사운드로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AMD의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를 탑재해 동작을 선명하게 표현해 잔상과 흐릿함을 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컨트롤러에 입력했을 때 디스플레이에 잘 전달되는 ‘인풋렉’ 비교 시연도 진행했는데요. 경쟁사 OLED TV와 비교했을 때 네오 QLED TV가 1.5배 가량 앞서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작년 12월 110형 마이크로 LED를 전격 공개한 데 이어 99형과 88형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향후 76형 라인업을 추가한다는 계획인데요. 마이크로 LED TV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 TV가 스스로 빛과 색을 내는 업계 유일한 자발광 TV로 네오 QLED보다 상위 모델입니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The Frame)’, ‘더 세리프(The Serif)’, ‘더 세로(The Sero)’, ‘더 프리미어(The Premiere)’, ‘더 테라스(The Terrace)’ 등 라이프스타일 TV의 새 라인업도 구축했습니다. 집안을 작은 영화관으로 만들어 주는 홈 시네마 솔루션 ‘더 프리미어’ 출시를 통해 전용 롤러블 스크린도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에코 패키지와 태양광 충전 리모컨 도입 등으로 친환경 정책 강화 기조를 이어갑니다. 여기에 청각이 불표한 소비자들을 위한 자동 수어 확대 기능, 시각이 불편한 색각 이상자들을 위한 색 보정 앱 등 다양한 접근성 기능들을 신제품에 적용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에코 패키지 전면 확대와 솔라셀을 이용한 친환경 리모컨입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에코패키지의 경우도 부피와 무게가 크게 감소했고, 박스 환경을 고려해 기존 컬러 잉크를 많이 사용한 것과 달리 컬러를 최소화했다”며 “태양광과 실내조명을 활용해 충전하는 솔라셀 친환경 리모컨으로 배터리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2021.04.09 16:30: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탈(脫)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하며, 친환경 경영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앞서 현 회장은 올초 신년사를 통해 “호텔은 찾는 고객의 욕구도 변하고 있다”며 “과거 안락함과 럭셔리함만을 추구하던 고객이 이제는 친환경, 안전여부 등을 중요한 선택 기준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반얀트리호텔은 탈(脫)플라스틱 실천 캠페인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고고 챌린지는 환경부에서 시작한 탈(脫) 플라스틱 실천 운동입니다. 과거 루게릭병 환자를 돕는 기부 캠페인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SNS를 통해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생활 속에서 멀리해야 할 습관 한 가지와 실천해야 할 습관 한 가지를 약속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해야 합니다. 최근 재계 화두인 ESG(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에 따라 호텔서비스 업종 역시 친환경 경영은 주요 이슈입니다. 이에 현대그룹 계열사 중 반얀트리클럽 앤 스파 서울(이하 반얀트리)이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반얀트리 서울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환경을 생각해 개관 때부터 일회용 플라스틱이 아닌 다회용 디스펜서에 담은 어메니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 턴 다운 서비스 시 시그니처 거북이 인형 펠리(Felly)를 제공해 2달러의 기부금을 바다거북과 같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야생동물을 살리고 산호초와 열대 우림의 보존과 재건에 힘쓰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호텔 내 인쇄물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테이크아웃 포장 용기도 친환경 소재로 확대 사용해 나갈 것을 약속했습니다. 탈(脫)플라스틱 캠페인에 참여할 차기 주자로 또 다른 현대그룹 계열사인 블룸비스타와 JW메리어트서울, 레스토랑 밍글스 등을 지목했습니다. 이번 고고챌린지 릴레이로 호텔업계와 대중들에게 탈(脫) 플라스틱 운동과 인식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반얀트리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은경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CS팀장은 “반얀트리 호텔 앤 리조트 그룹은 지속 가능한 경영 철학과 CSR 활동에 큰 의의를 두고 있는 기업”이라며 “반얀트리 서울 또한 브랜드 문화에 따라 매년 지구촌 불 끄기 캠페인 어스아워(Earth Hour) 동참, 남산 클리닝 활동, 나무 심기, 텀블러 사용 고객에게 음료 할인 제공, 임직원들에게 일회용품 줄이기 권장 등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