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반포3주구 재건축관리처분 총회 통과...일대 재건축 거세지나

URL복사

Friday, March 05, 2021, 06:03:00

3주구 재건축 관리처분인가 3월 중 신청..1·2·4주구 오는 6월 이주 앞둬
반포 래미안 원베일리, 오는 4월 분양 예정
“반포 재건축 단지 인기 계속될 것”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이달 중 재건축 관리처분인가 신청을 앞두고 있는 반포주공1단지 3주구를 시작으로 일대 주요 재건축 단지들의 발걸음이 빨라질 전망입니다.

 

4일 반포3주구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조합과 건설·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핵심 지역인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아파트의 재건축 관리처분인가 신청이 3월 중으로 완료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달 26일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주택재건축 정비사업조합은 삼성물산(주) 계약체결 추인 안건 등 16건의 안건을 가결시키며 상반기 내 시·구 관리처분인가 협의와 이주 상담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재건축 일정이 차질없이 진행된다면 올해 상반기 내 이주준비를 시작으로 이르면 올해 하반기 착공에 들어갈 수 있다고 전해집니다. 하지만 서울시 주거정책심의실이 서초구 관내와 주변 전세수요 예측결과에 따라 최장 1년간 인가 보류 변수도 있습니다.

 

반포 인근 한 공인중개사는 “관리처분인가가 나면 빠르면 3개월 내 철거가 진행되고 동시에 철거 후 착공까지 만3년이 지나면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한 반포1·2·4주구도 상반기 이주를 시작할 것이라고 알려집니다.

 

반포1·2·4주구 재건축은 최고 35층, 총 5335가구 규모의 프로젝트입니다. 사업비만 총 10조 원에 이르는 강남권 정비사업 최대어로 평가되기도 합니다. 현대건설(대표 이원우)은 지난 2017년 시공사로 선정돼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인 ‘디에이치’를 적용, ‘디에이치 클래스트’로 재탄생하게 됩니다.

 

앞서 반포1·2·4주구 조합은 2017년 관리처분계획을 수립하고 서초구청에 인가 신청을 진행해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42평형 조합원 일부가 2018년 분양신청선택권 침해를 이유로 소송을 내며 해당 사법부는 1심에서 관리처분계획을 무효로 봐야 한다고 판결했으나 지난해 12월 24일 서울고등법원은 일부 조합원의 평수 재배정 외 기존 관리처분계획에 따라 사업을 진행해도 된다고 결정했습니다.

 

이로써 반포1·2·4주구는 재건축 진행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1·2·4주구는 6월 이주를 시작으로 내년 초 철거를 예정 중에 있습니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1·2·4주구는 6월 이주 예정으로 반포 재건축 단지 중 인기가 계속되는 곳”이라며 “최근 해당 소유주들이 매물을 다시 거둬 거래가 약간 뜸하지만 계속 거래는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재건축을 시작한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는 오는 4월 분양을 앞두고 있습니다. 4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래미안 원베일리는 지난해 4월 착공해 입주는 2023년 8월말로 예정 중에 있습니다.

 

삼성물산(대표 이영호)이 시공한 래미안 원베일리는 신반포3차와 신반포23차, 반포경남아파트, 경남상가, 우정에쉐르1·2차를 통합 재건축한 단지입니다. 기존 2433가구의 아파트에서 최고 35층, 2990가구 규모로 탈바꿈하게 됩니다.

 

다만 사업시행인가 변경 승인이 예정보다 늦어지거나 기존 조합과 이에 반대하는 조합원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 간 갈등이 해소되지 못하면 분양 일정이 더 늦춰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현재 4월 분양을 예정하고 있다”며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현재 분위기상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