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포스코 35년 근무한 폐암환자 ‘산재인정’...“업무의 상당 인과관계”

URL복사

Wednesday, March 17, 2021, 15:03:49

근로복지공단 “유해물질 노출수준이 발암에 충분한 양과 기간 인정”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포스코 제철소에서 35년간 근무한 노동자의 폐암이 산업재해라는 판정이 나왔습니다.

 

17일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에 따르면 근로복지공단 전남 여수지사는 지난 16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서 근무한 노동자 A씨의 폐암을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했습니다.

 

A씨는 약 35년간 포항·광양 두 제철소 화성부 선탄계 수송반에서 근무했습니다. 화성부는 석탄을 고온에 쪄서 덩어리 형태 연료인 코크스를 만드는 부서입니다.

 

근로복지공단 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는 “A씨는 코크스오븐 공정에서 석탄 수송, 소화 등 업무수행 과정에서 코크스 가스, 결정형 유리 규산 분진 등에 장기간 노출됐다고 판단된다”며 “유해물질 노출수준이 발암에 충분한 양과 기간으로 인정할 수 있다”고 결정했습니다.

 

또한 “신청 상병과 업무에 상당 인과관계가 인정된다는 것이 심의회 참석 위원의 일치된 의견”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는 포스코 노동자의 직업성 암 산재 인정으로는 5번째 승인 건입니다.

 

A씨 사건과 관련해 별도 역학조사 없이 업무상 질병이 인정됐습니다. 사건을 담당한 법률사무소 ‘일과사람’은 재해자가 한 업무와 질병 간 인과관계가 명확한 만큼 역학조사를 생략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동희 일과사람 노무사는 “제철산업에는 폐암을 포함한 각종 직업성 암을 유발하는 유해물질이 발생하는 공정이 필수적으로 존재하고, 과거 작업환경이 열악했다는 점은 명확히 알려진 사실이다”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CJ제일제당, 1Q 영업익 3423억원 기록...식품‧바이오 ‘투 탑’

CJ제일제당, 1Q 영업익 3423억원 기록...식품‧바이오 ‘투 탑’

2021.05.10 18:01:20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CJ제일제당이 올해 첫 분기에서 역대급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주력제품 비비고 등의 인기와 글로벌 시장에서 바이오 사업 확대를 기반으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10일 CJ제일제당(대표 손경식·최은석)은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6조1781억원, 영업이익은 39.6% 늘어난 3851억원(연결기준)을 달성했습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CJ대한통운 실적 제외시 매출은 5.4% 늘어난 3조6711억원, 영업이익은 55.5% 성장한 3423억원을 기록했습니다. 회사 측은 “강도 높게 진행해온 수익성 개선 노력과 비용 효율화로 식품 전체 영업이익이 51.7% 늘어난 1764억원을 달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식품사업부문은 2조3064억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국내 식품 매출은 비비고∙햇반 등 주력제품군이 두 자릿수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7% 늘었습니다. 미국 냉동식품 기업 ‘슈완스’(6880억 원)를 포함한 해외 매출은 1조260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7773억원으로 전년대비 14.7% 늘었고, 영업이익은 50.7% 증가한 77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아시아, 북미 등 글로벌 생산기반의 시장 지배력 강화 ▲사료·축산 시장의 ‘저단백 트렌드’ 주도 등의 전략이 주효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CJ제일제당은 ‘화이트바이오(옥수수 등 재생 가능한 식물자원을 원료로 화학제품, 바이오연료를 생산하는 기술)’ 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바이오 사업 영역도 확대하고 있는데요. CJ 피드앤케어(종합 사료축산 업체)는 가축 질병에 대응하는 첨단 방역 역량(Biosecurity) 강화와 동남아 지역 축산 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전년대비 8.1% 늘어난 587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코로나19에 따라 글로벌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고, 전략적 투자를 위한 자원을 확보한 만큼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육성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선제적인 혁신제품 개발과 전략적 R&D 투자 등을 통해 미래에 대비하고, 혁신성장을 가속화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일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