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롯데면세점, ‘럭스몰 라이브’ 진행...명품 최대 72% 할인

URL복사

Wednesday, March 17, 2021, 15:03:43

18일 오후 8시부터 쇼핑 라이브 방송..고객 참여 SNS 이벤트도 진행

 

인더뉴스 강서영 기자ㅣ롯데면세점이 집콕하면서도 면세 기회를 누릴 수 있는 쇼핑 라이브 방송을 진행합니다. 롯데면세점(대표 이갑)이 내국인 고객들의 명품 수요를 잡기 위해 18일에 3차 ‘럭스몰 라이브’를 진행합니다. 

 

이번 롯데면세점 라이브 방송에서는 끌로에·발리·마크제이콥스·스튜어트 와이츠먼 등 4개 해외 유명 브랜드 60여 개 품목을 판매할 예정입니다. 이번 방송은 ‘Last One Chance(라스트 원 찬스)’를 주제로 베스트셀러 상품을 최대 72%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입니다.

 

특히 이번에 준비한 상품 평균 할인율은 68%로, 150만원 가량 할인된 상품을 비롯해 인기 브랜드의 지갑·핸드백·구두 등 패션 아이템을 초특가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롯데면세점 내수통관 면세품 전용 온라인샵인 ‘럭스몰(LUXEMALL)’ 홈페이지 및 안드로이드 모바일앱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회원가입 후 댓글 참여와 상품 구매가 가능합니다. 

 

이번 3차 방송에서는 라이브방송의 장점을 살려, 많은 고객과 소통하며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약 1시간 방송 동안 품목별로 4~5회 순차적으로 상품을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입니다.

 

또한, 고객 참여형 SNS 이벤트도 함께 진행합니다. 방송 당일인 18일까지 롯데면세점 인스타그램에 친구를 태그하고 ‘럭스몰 라이브’ 방송 소식을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엔제리너스 커피 기프티콘을 증정합니다. 

 

이상진 롯데면세점 마케팅부문장은 “지난 방송을 통해 오프라인 내수통관 매장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서울권 외 지역 고객들에게 특히 반응이 좋았다”라며 “많은 고객이 롯데면세점 ‘럭스몰 라이브’만의 차별화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기획전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강서영 기자 lisacool@inthenews.co.kr

카드사 리볼빙 이월잔액 5.8조 돌파...30·40대가 63.2 차지

카드사 리볼빙 이월잔액 5.8조 돌파...30·40대가 63.2% 차지

2021.09.28 11:49:21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신용카드로 물선을 산 뒤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 금액은 나중에 갚는 ‘리볼빙’ 서비스 이용액이 5조8000억원을 넘어섰습니다. 리볼핑은 금리가 평균 연17%가 넘어 장기간 이용하면 신용도에 악영향을 주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 북구·강서구갑)이 28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8개 전업카드사의 리볼빙 이월잔액은 5조8157억으로, 그중 63.2%를 30·40 세대가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리볼빙 이월 잔액은 2017년 말 4조8790억원에서 2021년 6월 기준 5조8157억원으로 3년 반 사이 19.2%가 증가했습니다. 리볼빙 이월잔액 보유 회원도 2017년 말 222만7200명에서 올해 6월 말 252만4600명으로 13.4% 늘어났습니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이월잔액이 2조610억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30대가 1조6163억원의 규모를 나타내 30·40대가 총 3조6773억원으로 리볼빙 이월잔액의 63.2%를 차지했습니다. 뒤이어 50대 1조1713억원, 60대 이상 4879억원, 20대 이하 4792억원 순이었습니다. 신용등급별로는 600~699점의 신용점수 리볼빙 잔액이 1조811억원으로 전체의 31.0%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700∼749점 7129억원, 850~899점 6385억원, 500~599점 6037억원, 750∼799점 5619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전재수 의원은 “코로나로 인한 불황이 이어지며 높은 금리를 감수하면서까지 당장의 채무부담을 미루기 위해 리볼빙을 선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 “이후 이자까지 붙은 대금 때문에 더 큰 어려움에 빠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 의원은 “카드사가 수익 창출을 위해 리볼빙 유치에만 힘쓰지 않도록 금융 당국의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