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풀무원 올가홀푸드, 비건 트렌드 발맞춰 ‘베지소스’ 2종 출시

URL복사

Thursday, April 08, 2021, 10:04:45

분리대두단백·땅콩·아몬드 등 식물성 원료만 사용

 

인더뉴스 강서영 기자ㅣ풀무원 올가홀푸드(대표 강병규·이하 올가)는 최근 건강·환경·윤리적 가치를 생각한 소비가 확산되고 비건 인구가 증가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식물 유래 원료로 만든 소스 2종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올가가 이번에 선보이는 식물성 소스 ‘고소하고 깔끔한 베지 마요’와 ‘달콤하고 깔끔한 베지 머스타드’는 동물성 원료인 계란을 사용하지 않은 것이 특징입니다. 올가는 식물성 원료인 분리대두단백과 유화전분으로 계란을 대체하고 땅콩·아몬드·대두분말 등의 식물성 원료를 더했습니다.

 

이번 신제품은 올가가 기획부터 생산까지 관리하고 풀무원기술원이 연구·개발을 지원해 제품 완성도를 높였습니다.

 

송상민 올가홀푸드 마케팅담당은 “최근 환경과 영양균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며 하나의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비건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가정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소스인 마요네즈와 머스타드를 식물성 소재로 개발하게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강서영 기자 lisacool@inthenews.co.kr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2021.04.13 10:45:1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전 세계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신뢰를 재구축하고, 협업을 회복하는 것은 이 업계가 정상 궤도에 올라가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웨이는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1(Huawei Global Analyst Summit, HAS 2021)’을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은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지난 2년간 중국 기술 회사에 부과된 (미국) 제재가 반도체 산업의신뢰 관계를 무너뜨리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줬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장비, 소프트웨어, 설계기술 등을 사용해 생산된 제품을 미국 상무부의 사전 승인없이 화웨이에 공급할 수 없도록 추가 제재 등을 발효했습니다. 화웨이는 지난 한 해 거둔 비즈니스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진행할 5대 전략적 이니셔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화웨이는 비즈니스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고, 첨단 공정 기술에 덜 의존해도 되는 비즈니스와 지능형 차량용 부품에 더 많은 부품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5G 가치를 극대화하고, 업계와 함께 5.5G를 정의해 무선 통신업계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여기에 사용자 중심의 지능적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과 공급망 연속성 문제도 해결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순환 회장은 “모든 조직과 기업, 국가는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도전 과제에 지속적으로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화웨이는 우리 모두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는디지털 기술의 위력을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화웨이는 모든 개인, 가정, 조직에게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및 파트너와 함께 디지털 혁신을 계속 추진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