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io 바이오

삼성바이오 “화이자 백신 위탁생산 아냐” …모더나로 관심 집중

URL복사

Wednesday, May 12, 2021, 10:05:23

기술유출 우려 및 브랜드가치 장벽 넘어야

 

인더뉴스 이진성 기자ㅣ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존 림)가 미국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위탁생산(CMO) 계획이 없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이러한 해명에도 앞으로 위탁생산 가능성에 대한 기대는 더 커지는 모습인데요. 일각에서는 국내 업체가 위탁생산을 하게 된다면 화이자가 아닌 모더나 백신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미국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이르면 8월부터 위탁생산(CMO)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공시했습니다. 한 매체가 인천 송도 3공장에 화이자 백신 생산을 위한 설비를 깔고 있고, 8월부터 양산에 들어갈 수 있으며 연간 최소 10억 회분(5억명분) 이상 생산할 예정이라는 보도에 따른 해명입니다. 

 

업계에서는 국내 업체가 위탁생산을 진행하게 되면 대상은 모더나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화이자는 당초 위탁생산을 최소화하겠다고 하는 등 현재로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안다”며 “국내 업체가 위탁생산을 하게 된다면 대상은 모더나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위탁생산을 하기 위해선 현실적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가령 mRNA방식의 백신을 생산하기 위해선 기술전수가 필수인데요. 이른바 레시피(recipe)를 준다고 하더라도 핵심기술을 넘겨줘야 하기 때문에 기술유출에 대한 우려가 걸림돌도 작용한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최근 가능성이 대두되는 모더나와 화이자 모두 미국 업체인데, 기술유출을 크게 우려하는 자국의 눈치를 볼수밖에 없다는 시각도 나옵니다. 

 

또 백신 후발주자로 꼽히는 한국 업계의 현실도 고려할 수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사실이 아니라고 발표했지만, 이번 위탁생산 보도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거론된 배경입니다. 국내 제약·바이오업체 중 브랜드 인지도와 글로벌제약사를 만족 할만한 설비시설 등을 갖춘 기업이 드문게 사실인데요. 글로벌 제약기업에서 위탁생산을 결정하기 위해선 해당 기업의 신뢰도가 필수인데, 백신 후발주자로 꼽히는 한국에 위탁생산을 맡긴다면 이를 상쇄할만한 브랜드가치가 받쳐줘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정부 한 관계자는 “위탁생산 업체에 관심이 많지만 비밀유지 조항 등에 따라 계약이 틀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확정되기 전까진 밝힐 수 없다”며 “다만 화이자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이진성 기자 prolism@inthenews.co.kr

신세계百, 수서역 환승센터에 새 랜드마크 세운다

신세계百, 수서역 환승센터에 새 랜드마크 세운다

2021.06.25 09:36:34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서울 강남구에 건립되는 수서역 환승센터에 오는 2027년 새 점포를 차립니다. 신세계가 참여한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사업주관 후보자로 25일 선정됐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약 1조2000억원 규모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SRT 수서역세권 내 11만5927㎡ 규모에 백화점을 비롯한 상업·업무 시설을 짓는 개발 계획입니다. 이번 컨소시엄은 한화건설이 사업 주관사로 신세계와 KT에스테이트가 참여했습니다. 일반 출자자로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이지스자산운용, 헤리티지자산운용이 함께 했습니다. 신세계는 이번엔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을 통해 서울·경기를 아우르는 수도권 동남부의 수요를 공략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업면적은 약 8만3000여㎡(약 2만5000평)로 서울 내 최대 규모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과 함께 초대형 점포가 될 예정입니다.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동남부 핵심 상권이 될 만한 잠재력이 매우 큰 입지적 장점을 갖고 있다”며 “신세계가 가진 유통 노하우와 혁신 DNA를 바탕으로 새로운 랜드마크 백화점을 성공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