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SKT·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업무협약···스타트업 신사업 영토 확대

URL복사

Sunday, June 13, 2021, 10:06:55

협력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공동 사업화 추진
新ICT 분야서 미래 성장 동력 발굴·사업 시너지 기대

 

인더뉴스 이승재 기자ㅣSK텔레콤이 새로운 ICT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의 발굴에 주력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13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 토마스 클라인)와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사업 협력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SKT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인 ‘스타트업 아우토반’의 핵심 파트너사로 참여하고, 5G·AI(인공지능)·메타버스 등 New ICT(정보통신기술) 분야 스타트업들의 도전과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등 신규 사업 공동 개발에 힘쓸 계획입니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 ‘다임러 그룹’이 2016년 설립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입니다. 스타트업 기업에 전문가 멘토링 및 네트워킹 기회·벤처 캐피탈(VC)을 통한 투자 유치 등 지원하고 있습니다.

 

SKT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오는 9월까지 최종 참여 스타트업을 선정하고 이후 약 100일간 기술·서비스 및 사업화 검증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12월에는 가시적인 결과를 발표하는 등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SKT는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들이 자사의 5G·AI·MEC(Mobile Edge Computing)·메타버스 등 핵심 인프라를 활용해, 기술 및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실제 사업화를 위한 검증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SKT는 자사의 New ICT 경쟁력과 메르세데스-벤츠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망 스타트업의 아이디어가 결합하면 다양한 신규 사업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SKT는 스타트업과 개발한 시범 서비스를 협력 관계가 있는 글로벌 통신사에 공유하고 글로벌 사업 개발 기회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할 생각입니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성과를 창출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으로, 독일에서 처음 시작된 이래 미국·중국·인도 등에 이어 지난해 전 세계 7번째 국가로 국내에서 개최됐습니다.

 

양사는 지난 11일 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MOU를 체결했으며 협약식에는 하형일 SKT 코퍼레이트2 센터장,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습니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는 “협력을 통해 스타트업에 최첨단 New ICT 분야의 축적된 노하우를 전할 기회가 생겼다”며 “앞으로도 협력을 확대해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하형일 SKT 코퍼레이트2센터장은 “SKT는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들과 지속 협력할 계획”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강소 혁신 기업들과 신사업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승재 기자 itnno1@inthenews.co.kr

“삼계탕·오리탕·북어탕 선봬”…CU,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나왔다

“삼계탕·오리탕·북어탕 선봬”…CU,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나왔다

2021.08.02 16:46:29

인더뉴스 박소민 인턴기자ㅣCU가 여름철 반려동물의 기력 회복과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CU가 선보이는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은 ‘정성 가득 한그릇 3종(삼계탕, 오리탕, 북어탕)으로 반려견, 반려묘 구분 없이 모두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해당 상품들에는 닭가슴살, 인삼, 당근 등 사람이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한 원재료가 사용됐는데요. 삼계탕과 오리탕에는 순 단백질을 의미하는 조단백질이 전체 성분량의 15%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방 함량도 0.1% 미만입니다. 북어탕 역시 성장기 반려동물의 발육과 기력 회복에 도움을 주는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게 함유됐습니다.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은 파우치 형태의 패키지에 지퍼백이 적용돼 있어 원하는 양만큼 제공한 뒤 남은 내용물을 보관하는 데에도 용이합니다. 이처럼 CU가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을 선보인 것은 애완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펫팸족이 늘면서 애완용품 및 먹거리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CU가 애완용품 카테고리를 살펴본 결과, 올해 상반기 해당 상품의 매출은 전년 대비 48.7% 올랐습니다. 이는 지난해 전체 매출신장률인 30.5%를 훌쩍 넘어서는 수치입니다. 오준영 BGF리테일 생활용품팀장은 “국내 반려인이 1500만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반려동물과 관련된 시장의 규모가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출시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CU는 반려인의 니즈에 맞춘 차별화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CU는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 용품 브랜드를 론칭하고 전국 6000여 점포에서 반려동물 용품 전용 코너인 ‘CU 펫샵’을 운영 중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