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갈등 ‘폭발’한 LG유플러스-CJ ENM...콘텐츠 사용료가 뭐길래

URL복사

Sunday, June 13, 2021, 11:06:17

U+모바일tv 사용료 협상 결렬..12일 0시부터 실시간 콘텐츠 송출 중단
CJ ENM, 2021년 모바일tv 콘텐츠 사용료 전년 대비 2.7배 인상 요구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유플러스와 CJ ENM과 콘텐츠 사용료 인상에 대한 협상이 결렬되면서 12일 자정(0시)부터 실시간 콘텐츠 송출이 중단됐습니다. 이날부터 U+모바일tv에서 tvN의 대표적인 방송인 유퀴즈 등을 시청할 수 없게 됐습니다. 

 

그동안 콘텐츠 사용료 인상안을 두고 LG유플러스와 CJ ENM간 협상이 이어져 왔지만, LG유플러스는 두 자릿수 인상안을 제시한 것과 달리 CJ ENM측은 세 자릿수 인상을 요구하는 등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1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U+모바일tv를 둘러싸고 벌어진 LG유플러스와 CJ ENM 간 콘텐츠 사용료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서 12일 0시를 기준으로 U+모바일tv에서 제공하던 CJ ENM이 운영 중인 채널의 실시간 송출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대상 채널은 tvN, tvN스토리, O tvN, 올리브 등 10개 채널입니다. 

 

◇ OTT? IPTV? 콘텐츠 사용료가 뭐길래..LGU+-CJ ENM 입장 ‘팽팽’

 

 

LG유플러스와 CJ ENM의 갈등은 콘텐츠를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로 볼 것이냐, IPTV(인터넷TV)로 볼 것이냐가 쟁점입니다. 지금까지 LG유플러스는 CJ ENM에 콘텐츠 사용료를 내고 자사 U+모바일tv에 tvN 등 채널을 송출하고 있습니다. 

 

IPTV(U+모바일tv)를 이용할 경우 특정 요금제에 가입해야 하는데, 이 경우 모바일과 태블릿 PC 등에서도 TV에서와 마찬가지로 CJ ENM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 측은 자사 U+모바일tv가 넷플릭스, 티빙, 웨이브, 시즌 등과 같은 OTT 기반이 아니라 TV에서 모바일로 확장한 IPTV라는 주장입니다. 이런 이유로 U+모바일tv 고객들에게 추가 요금을 받지 않고,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에서도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이와 반대로 CJ ENM은 U+모바일tv가 OTT라는 주장입니다. 이 때문에 LG유플러스가 IPTV와 OTT의 송출 계약을 각각 따로 맺고, 사용료를 지불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 CJ ENM 콘텐츠 송출 중단 이미 예고...이용자 불편 초래

 

LG유플러스는 U+모바일tv 사용료 협상 결렬에 대해 CJ ENM측의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했습니다. CJ ENM의 과도한 사용료 인상 요구가 협상 결렬의 원인인 만큼, 이용자 불편을 초래한 책임이 CJ ENM에 있다는 주장입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올해 CJ ENM은 U+모바일tv의 콘텐츠 사용료로 전년 대비 2.7배 올린 금액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CJ ENM에 2019년 9%, 2020년 24% 사용료를 인상한 바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원만한 해결을 위해 두 자릿수 인상안을 수차례 제시하며 협상에 임했지만 CJ ENM은 전년 대비 대폭 증가한 175% 인상을 요구하면서 갈등이 폭발했습니다. 플랫폼-대형PP간 통상적인 인상률이 10% 이내임을 감안하면 CJ ENM의 주장은 무리한 수준이라는 게 LG유플러스의 입장입니다. 

 

콘텐츠 송출 중단은 이미 예고된 수순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그동안 CJ ENM은 LG유플러스가 자신들의 인상안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실시간 채널 송출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기 때문입니다. 

 

IPTV와 U+모바일tv 수신료를 합산해 일괄 인상을 요구해오던 CJ ENM은 지난 4월 돌연 IPTV와 U+모바일tv 내 실시간 채널 대가를 분리해 받겠다고 주장하며, 콘텐츠 송출 대가로 175% 인상을 요구했습니다. 이를 받아들이지 못할 경우 송출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이후 LG유플러스는 5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구체적인 인상률을 제시하며 협상에 임했지만, CJ ENM은 전년 대비 2.7배 인상안 고수 및 콘텐츠 송출 중단 통보만 반복해서 이어갔습니다. 결국 CJ ENM은 6월 11일을 최종 기한으로 콘텐츠 송출 중단을 재차 통보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송출 중단 직전까지도 사용료 인상 협상을 이어갔지만 양사간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협상이 결렬됐습니다. 

 

LG유플러스 측은 “콘텐츠 경쟁력을 앞세운 CJ ENM의 일방적인 사용료 인상 요구는 국내 미디어 산업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CJ ENM의 주장이 계속될 경우 최근 정부 주재로 진행 중인 플랫폼과 PP의 상생협력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원활한 시청권 확보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통신업계는 CJ ENM의 콘텐츠 사용료 인상 요구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현재 KT와 OTT 콘텐츠 사용료 협상을 진행 중인 데다, IPTV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도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CJ ENM이 IPTV 프로그램 사용료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방송법이 적용되지 않는 ‘U+모바일tv 송출 중단’을 우선 통보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기도 합니다. 

 

LG유플러스는 향후에도 CJ ENM과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최창국 LG유플러스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장은 “LG유플러스는 고객들의 시청권 확보 및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에 CJ ENM과도 끝까지 열린 마음으로 협상에 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양사 갈등 봉합에 나섰습니다. 앞서 방통위는 “방송채널에 대한 대가 산정은 양 당사자 간 자율적 협의사항이나 이로 인한 실시간 채널이 중단될 경우 그동안 시청해온 국민들의 불편이 예상된다”며 “과기정통부와 협력해 사업자간 협상 과정에서 불공정행위와 법령상 금지행휘 해당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2021.07.30 16:54:50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삼성중공업(대표 정진택)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7155억원, 영업손실 4379억원의 잠정 실적을 30일 공시했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수주한 상선의 건조물량 증가로 1분기(1조5746억원) 대비 9%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4379억원으로 직전 분기 적자 5068억원에서 689억원 줄었습니다. 영업손실은 하반기 강재가 인상 요인에 따른 원가 증가 예상분 3720억원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보수적으로 반영한 결과입니다. 삼성중공업의 2분기 말 순차입금은 2조8000억원으로 1분기 말 3조4000억원 대비 6000억원 개선됐는데요. 이는 아틱 LNG운반선 및 에버그린 컨테이너선 선수금 입금 영향이라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삼성중공업은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가 진행 중이며 다음달 10일 신주 상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감자가 마무리되면 자본금이 3조1505억원에서 6301억원으로 줄고 자본잉여금의 증가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7월까지 올해 수주 목표의 74%인 67억 달러를 수주했으며 하반기 계획된 프로젝트를 감안할 때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상증자 준비 등 남은 재무구조 개선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ESG위원회는 사외이사 2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돼 주주가치 및 회사의 지속가능성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ESG전략과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고 이행을 관리 감독하는 최고의사 결정기구 역할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또한 세부 추진 과제를 수행하는 ESG자문위원회와 ESG전담조직도 별도 운영 할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은 ESG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환경, 안전, 준법 경영을 선도하는 세계 최고 조선소 구축을 목표로 ESG경영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인데요. ESG위원회는 ▲친환경·고효율 제품개발 선도 ▲탄소중립 조선소 운영 ▲안전·인권 경영 ▲상생 경영 ▲준법 경영 ▲대외협력 강화를 6대 실천전략으로 정하고 내부에서부터 외부 공급망, 고객에 이르기까지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ESG경영 체계 확립에 역점을 둘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제 ESG는 지속가능경영의 핵심 이슈”라며 “조선해양산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