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화웨이, 옴니미디어 ‘세계 10대 5G산업 애플리케이션 솔루션’ 선정

URL복사

Thursday, July 22, 2021, 11:07:13

디지털 네트워크 중요성 인지...5G 가상사설망 솔루션 개발
초고대역·초저지연·대용량 연결성 실현한 이상적 네트워크 ‘5G’

 

인더뉴스 노혜정 인턴기자ㅣ화웨이가 ICT 정보 서비스 업체인 옴니미디어에서 발표한 ‘세계 10대 5G 산업 애플리케이션 솔루션’ 중 하나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습니다.

 

화웨이와 차이나모바일이 공동으로 중국남부전력공사에 구축한 ‘5G 전기 발전 가상화 사설 네트워크(5G Electronic Power Virtual Private Network)’ 솔루션이 미래형 디자인·첨단 기술 성공적 구축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선정된 것입니다.

 

최근 전력 산업 전반에서 기술 혁신이 진행되면서 지능적인 디지털 네트워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각 발전소에서는 유비쿼터스 기반의 전기 발전 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데요. 5G는 초고대역, 초저지연과 대용량 연결성 모두를 실현할 수 있는 이상적인 네트워크이기 때문에 특히 주목받고 있습니다.

 

디지털 네트워크 중요성을 인지한 화웨이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엣지 컴퓨팅 등 첨단 기술을 5G와 결합해 발전소에서 사용할 수 있는 5G 가상사설망(VPN, Virtual Private Network) 솔루션을 개발했습니다. 이후 차이나모바일이 중국남부전력공사 전용으로 구축한 5G 단독모드(SA) 네트워크에 해당 솔루션을 적용했습니다.

 

솔루션을 통해 중국남부전력공사의 서비스 영역이 각각 구분되고 체계적으로 짜인 인증 메커니즘을 갖추게 됐습니다. 또 차이나모바일은 이 솔루션을 통해 중국남부전력공사에 다양한 네트워크 기능을 개방하면서 권한과 도메인을 기반으로 하는 관리 작업을 용이하게 했습니다.

 

광역네트워크(WAN) 또는 근거리통신망(LAN) 등 다양한 유형의 사설망을 발전 서비스내 다양한 단계에 적용했습니다. 예를 들어 배전 및 전력 소비에는 분산된 다양한 장치가 사용되지만 완전한 네트워크 커버리지가 필요합니다. 이 경우 사설 WAN은 5G를 통해 모든 기기를 연결하는 동시에 지능형 배전·점검이 가능합니다.

 

반면, 사설 LAN은 특정 지역에만 배치되는 발전과 변환 시스템에 더 적합한데요. 화웨이 솔루션은 로컬 브레이크아웃(LBO, Local Break Out) 기능을 구현해 데이터 처리를 특정 영역 내로 제한하면서 매우 짧은 지연시간과 강력한 데이터 보안을 제공합니다.

 

중국남부전력공사는 5G 가상사설망(VPN) 솔루션을 사용해 스마트그리드로 재탄생했습니다. 5G 스마트그리드 프로젝트를 통해 ▲플래그십 애플리케이션을 설치 ▲핵심 기술 추진 ▲디자인 최적화 ▲표준화 촉진 ▲생태계 강화가 가능합니다. 중국남부전력공사는 이 솔루션을 활용해 전력 전송에서 변환, 배분·소비까지 각 단계를 포괄하는 세계 최초 스마트그리드 시범 모델을 구축했습니다.

 

화웨이·차이나모바일·중국남부전력공사는 중국 광저우 난사에 중국 최대의 스마트그리드 시범 지역을 구축하고 상용화에도 성공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5G 사설망이 5G가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는데 윤활유 역할을 했다”며 “스마트그리드는 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전력공급의 효율성·신뢰성을 높일 수 있고 향후 에너지 서비스공급자 역할까지 해 개인과 산업에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편집국 기자 itnno1@inthenews.co.kr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2021.07.30 16:54:50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삼성중공업(대표 정진택)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7155억원, 영업손실 4379억원의 잠정 실적을 30일 공시했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수주한 상선의 건조물량 증가로 1분기(1조5746억원) 대비 9%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4379억원으로 직전 분기 적자 5068억원에서 689억원 줄었습니다. 영업손실은 하반기 강재가 인상 요인에 따른 원가 증가 예상분 3720억원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보수적으로 반영한 결과입니다. 삼성중공업의 2분기 말 순차입금은 2조8000억원으로 1분기 말 3조4000억원 대비 6000억원 개선됐는데요. 이는 아틱 LNG운반선 및 에버그린 컨테이너선 선수금 입금 영향이라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삼성중공업은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가 진행 중이며 다음달 10일 신주 상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감자가 마무리되면 자본금이 3조1505억원에서 6301억원으로 줄고 자본잉여금의 증가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7월까지 올해 수주 목표의 74%인 67억 달러를 수주했으며 하반기 계획된 프로젝트를 감안할 때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상증자 준비 등 남은 재무구조 개선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ESG위원회는 사외이사 2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돼 주주가치 및 회사의 지속가능성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ESG전략과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고 이행을 관리 감독하는 최고의사 결정기구 역할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또한 세부 추진 과제를 수행하는 ESG자문위원회와 ESG전담조직도 별도 운영 할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은 ESG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환경, 안전, 준법 경영을 선도하는 세계 최고 조선소 구축을 목표로 ESG경영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인데요. ESG위원회는 ▲친환경·고효율 제품개발 선도 ▲탄소중립 조선소 운영 ▲안전·인권 경영 ▲상생 경영 ▲준법 경영 ▲대외협력 강화를 6대 실천전략으로 정하고 내부에서부터 외부 공급망, 고객에 이르기까지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ESG경영 체계 확립에 역점을 둘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제 ESG는 지속가능경영의 핵심 이슈”라며 “조선해양산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