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SK이노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 국제학술서 ‘탄소 감축’ 혁신기술 소개

URL복사

Sunday, July 25, 2021, 09:07:53

‘폐플라스틱 재활용’ 해중합·‘폐배터리 활용’ BMR 기술 발표
이산화탄소 땅속이나 해저에 저장하는 CCUS 기술 핵심 꼽아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최고기술경영자 이성준 원장이 지난 21일 대전 카이스트대학에서 열린 ‘이산화탄소 활용에 관한 국제학술 대회(ICCDU)’에서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SK이노베이션의 혁신기술에 대해 발표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ICCDU는 지난 1991년 시작된 이산화탄소 활용 분야 최대 국제 학회입니다. 세계적인 석학들이 새롭게 떠오르는 이산화탄소 활용에 대한 연구 현황을 발표하고 공유합니다.

 

이날 이성준 원장은 SK이노베이션이 집중적으로 연구·개발중인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특히 ▲이산화탄소가 대기 중에 배출되지 않도록 포집해 땅속이나 해저에 저장하는 CCUS 기술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열분해유 및 해중합 기술 ▲폐배터리에서 핵심 광물을 추출하는 BMR 기술에 대해 중점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이 기술들은 사업구조를 정유화학 중심에서 친환경사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핵심이라는 게 SK이노베이션 측 설명입니다. 특히 CCUS 기술은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저감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술로 꼽힙니다. SK이노베이션은 독자적으로 구축한 기술을 바탕으로 이미 국내외 CCUS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월부터 한국석유공사의 동해가스전을 활용해 CCS사업을 추진하는 국책 과제를 수행키로 했는데요. 내년 6월부터 천연가스 생산이 종료되는 동해가스전에 연간 40만톤(t)의 이산화탄소를 2025년부터 저장한다는 목표입니다.

 

또 EU에서 진행 중인 리얼라이스 프로젝트에도 참여합니다. 이를 통해 ▲정유 공장에서 이산화탄소를 모으는 차세대 흡수제 개발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검증하고 활용하기 위한 툴 개발 ▲CCS 기술의 경제성 평가 역량 확보 등을 목표로 활동합니다. 2023년 4월까지 진행되며 EU 14개, 중국 2개 산학연과 함께 합니다.

 

SK이노베이션은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활용(Recycle)’하고 ▲’대체(Replace)’하고 ▲’줄이는(Reduce)’ 3R 전략을 실행하고 있습니다.

 

이 원장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기존 화학 소재를 친환경 소재로 대체하기 위한 자체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PVC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PE랩을 이미 시판했는데요. 여러 종류 플라스틱이 뒤섞인 포장·용기를 단일 소재로 통일해 재활용을 쉽게 했습니다.

 

이성준 원장은 폐배터리에서 수산화리튬(LiOH)을 회수하는 기술도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폐배터리에서 리튬을 우선적으로 분리해내면 나머지 주요 광물인 니켈, 코발트, 망간도 뽑아내기 쉬워진다는 설명입니다. 용매로 사용되는 화학물질 사용량을 줄일 수 있어 더욱 친환경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의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은 美 에너지성 DOE 산하 국가 지정 연구기관인 아르곤 국립 연구소로부터 친환경성을 검증받았습니다. 광산이나 염호에서 리튬을 추출할 때보다 이산화탄소 배출을 각각 약 72%, 37% 줄일 수 있습니다.

 

이성준 원장은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경영에 입각해 지속 가능한 생존과 성장을 목표로 ‘탄소 사업에서 그린 중심의 사업(Carbon to Green)’으로 비지니스 포트폴리오를 전환하고 있다”라며 “혁신 기술을 개발하고 환경 이슈 해결을 위해 글로벌 산학과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대한항공, 무역 낙수효과 ‘역대 최대 영업이익’ 달성

대한항공, 무역 낙수효과 ‘역대 최대 영업이익’ 달성

2022.01.27 21:45:10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대한항공[003490]이 코로나19에 따른 항공업계의 불황 속에서도 지난해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습니다. 여객 운항 대신 화물 운항에 적절하게 대응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입니다. 27일 대한항공의 공시에 따르면 별도 재무제표 기준 작년 영업이익은 1조4644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515% 증가했습니다. 기존의 연간 최대 영업이익 기록이었던 2010년의 1조1589억원보다 3055억원이 늘었습니다. 매출 역시 8조7534억으로 전년 대비 18% 증가했습니다 당기순이익은 6387억원으로 전년 당기순손실 1946억원에서 흑자 전환에 성공했습니다. 4분기 영업이익도 기존 분기 최대 영업이익인 2016년 3분기의 4476억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이 줄어들었음에도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이유는 화물 부문에서 매출이 크게 상승한 덕분입니다. 작년 대한항공의 여객 매출은 전년 대비 45.9% 감소한 1조839억원을 기록했지만 화물 매출은 57.5% 증가한 6조6948억원에 달했습니다. 실제로 한국의 지난해 수출액은 전년보다 25.8% 증가한 6445억4000만달러, 수입은 31.5% 늘어난 6150억5000만달러, 무역수지는 294억9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무역액도 1조2596억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를 달성하며 9년만에 세계 무역순위 8위로 올라섰습니다. 이 과정에서 수출입 화물 수요가 폭증했고 항공 화물 운임 단가는 상승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여객 매출 2년 연속 감소 속에서도 화물 매출과 인건비 절감 등을 통해 영업이익을 끌어올릴 수 있었습니다. 한국 제조업의 수출증대에 따른 '낙수효과'를 누린 셈입니다. 대한항공은 올해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글로벌 소비와 투자 증가 등의 종합적인 영향에 대비하며 화물 사업 매출을 계속 끌어올릴 방침입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확산 또는 진정 상황과 국내외 출입국 규정 등에 따라 수요 회복의 속도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향후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글로벌 공급망이 정체되고 조업이 제한적이었다”며 “그러나 선제적인 운항·조업 역량 강화로 안정적인 화물 운송 공급 체계를 유지했고 부정기·화물 전용 여객기를 운영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