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귀성 대신 홈추·추캉스’…코로나가 바꾼 추석명절 선물 문화

URL복사

Sunday, September 12, 2021, 07:09:53

롯데백화점, 사전 예약 매출 50%↑..온라인 매출도 늘어
“연휴 전 고향 방문하거나 선물만 전하는 수요 증가해”

 

인더뉴스 문정태 기자ㅣ이번 추석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연휴 기간에 온 가족이 모이기 보다는 미리 고향을 찾거나 비대면으로 선물만 전하는 수요가 더욱 증가하고 있습니다.

 

12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26일까지 진행한 추석 선물 사전 예약 판매 매출은 전년 대비 50% 신장했고, 전체 추석 선물 매출 중 온라인 매출의 구성비도 4%P 증가한 16%를 차지했습니다.

 

롯데백화점은 이러한 트렌드를 예측해, 지난 추석 대비 품목 수를 2배로 늘리고 기존의 갈비나 굴비, 그리고 사과·배 세트와 같은 전통적인 선물 외에도 코로나 시대에 맞는 이색 상품들을 준비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동시에 선보이고 있습니다.

 

우선 사회적 거리두기로 한 자리에 많은 인원이 모이지 못함에 따라 대용량의 상품보다는 적은 용량이라도 품질이 우수한 프리미엄 상품을 강화했습니다. 특히, ‘축산’선물 세트의 경우 50만원 이상 고가 상품 구성비를 40% 이상 늘려, 사전 예약 판매 기간 중 88%의 고신장을 기록했습니다.

 

대표 인기 품목으로는 지난 설에 이어 완판에 도전하는 ‘울릉칡소 명품 세트(98만원)’이 대표적인데요. 이번 추석에 새롭게 선보인 ‘제주 흑한우 명품 세트(92만원)’가 있습니다. 모두 국내에서 1000여마리만 사육되는 희귀 품종으로 각 100세트 한정 수량으로 판매됐습니다.

 

또한, 소량으로 나누어 받을 수 있는 ‘구독권 선물 세트’도 준비했습니다. 많은 양의 선물을 보관하며 어려움을 겪을 필요 없이, 선물을 받은 사람이 필요할 때마다 전국의 가까운 백화점에 방문해 신선한 제품으로 나누어 받아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대표 상품으로는 ‘한우 세트 구독권(24만원)’, ‘푸드에비뉴 사과·배 혼합 세트 구독권(15만원)’, ‘로얄 활전복 세트 구독권(20만원)’ 등이 있으며, 일부 점포에서는 7만~8만원 상당의 ‘베이커리 세트 구독권’도 판매해 한달간 매주 다양한 종류의 빵을 제공했습니다.

 

아울러, 연휴기간 ‘캠핑’이나 ‘호캉스’를 즐기는 고객들을 위한 선물도 다양하게 선보입니다. 먼저 캠핑장에서 추가 재료 없이 손쉽게 구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조개·새우 구이 세트(10만원)’와 ‘전복·장어·문어 보양 세트(15만원), 그리고 만화 속 ‘돌도끼’를 연상시키는 ‘토마호크&티본 스테이크 세트(45만원)’ 등이 대표적입니다.

 

또한, 호캉스에서 가볍게 마실 수 있는 ‘가성비 와인 세트(2병, 1만 5천원)’부터 특별한 날을 위한 ‘페트뤼스 올드 빈티지 컬렉션 와인(2003년, 1100만원)’ 까지 와인 물량도 지난 추석보다 40% 이상 더 확보했습니다.

 

이재옥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코로나로 명절 문화가 크게 변화한 만큼 트렌드에 맞는 상품을 기획하고 물량을 확보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며 “직접 찾아 뵙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선물을 보내는 분의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습니다.

문정태 기자 hopem1@inthenews.co.kr

MZ세대 기자가 추천하는 ‘할로윈 풀코스로 즐기는 방법’

MZ세대 기자가 추천하는 ‘할로윈 풀코스로 즐기는 방법’

2021.10.17 16:26:03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할로윈데이(10월 31일)가 2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 할로윈’이 예상되면서 기대감과 아쉬움이 교차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준비만 잘하면 집에서도 할로윈도 알차게 보낼 수 있습니다. MZ세대 기자가 ‘할로윈데이 즐기는 방법’을 풀코스로 소개합니다. 먼저 할로윈 분위기를 내볼까요?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대표 강한승)은 ‘해피 할로윈 기획전’을 열고 집에서 즐길 수 있는 파티 용품을 한 곳에 모아 판매합니다. 할로윈 당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직구 코스튬, 할로윈 간식, 홈파티 용품 등 7개 카테고리로 나눠 총 3500여개 파티용품을 선보입니다. 특히 할로윈 필수 아이템인 코스튬 용품을 다양하게 준비했습니다. 동화 속 주인공부터 성인 코스튬, 반려동물을 위한 펫 코스튬까지 개성이 드러나는 의상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호러 액자, 해골 인형 등 으스스한 분위기의 이색 소품들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할로윈 소품으로 한창 집을 꾸미고 나면 허기가 질 겁니다. 주인공인 단호박이 빠질 수 없죠. 냉동 화덕피자 브랜드 ‘우주인피자’는 ‘단호박치즈피자’를 출시했습니다. 신제품은 지난 8월 홈플러스와 협업해 선보인 ‘시그니처 화덕피자 3종’이 좋은 반응을 얻은 점에 주목해 할로윈 시즌 한정판 제품으로 마련했습니다. 단호박치즈피자는 단호박 무스 위에 통 단호박을 올렸고 생모짜렐라치즈를 얹었습니다. 한국맥도날드(대표 앤토니 마티네즈)는 할로윈을 맞아 컬래버레이션 코스터를 증정하고 스페셜 패키지를 제공합니다. 오는 27일까지 ‘1955 버거’ 세트, ‘1955 스모키 더블 베이컨’ 세트 구매 고객에게 환타와 콜라보한 코르크 소재 ‘코스터’ 1종을 랜덤 증정합니다. 코스터는 총 4종으로 후렌치 후라이·호박·박쥐 등 할로윈 무드를 느낄 수 있는 디자인으로 구성했습니다. 아울러 맥도날드는 오는 31일까지 모든 메뉴 구매 시 할로윈 스폐설 패키지로 제작된 음료 컵, 쇼핑백에 제품을 담아 제공할 예정입니다. 할로윈을 테마로 한 음료도 많습니다. 할리스는 마녀를 콘셉트로 한 신메뉴 3종을 다음달 4일까지 한정 판매합니다. 특히 할로윈 시즌 대표 메뉴 ‘마녀 퐁당 초코베리 할리치노’는 진한 초콜릿과 베리류의 붉은 색상으로 할로윈의 스산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등 비주얼 요소를 강화했습니다. 커피 프랜차이즈 더벤티는 10월 한정 메뉴 ‘할로윈 펌킨 쉐이키’를 선보입니다. 단호박을 베이스로 그 위에 통팥,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얹고 초코 드리즐을 추가해 단맛을 더했습니다. 매장에서 할로윈 펌킨 쉐이키를 주문하면 할로윈 전용 컵홀더에 음료를 받아볼 수도 있습니다. 디저트까지 할로윈 콘셉트로 먹어야 풀코스라 할 수 있습니다. 오리온(대표 이경재)의 ‘할로윈 초코파이’는 할로윈 시그니처인 호박 플레이버를 초코파이로 구현했습니다. 단호박 비스킷을 단호박 초콜릿으로 커버링했고, 제품 외관도 주황의 호박색과 보랏빛의 마시멜로가 어우러져 할로윈 느낌을 냈습니다. 파리바게뜨는 ‘할로윈데이 파티’를 테마로 홈파티 분위기를 강조했습니다. 할로윈 캐릭터를 담은 케이크로 ‘펭수랑 할로윈 챙겨’, ‘할로윈 꼬마유령’ 등이 있습니다. ‘스푸키 유령쿠키’가 포함된 할로윈 마녀모자 쿠키세트, 초코볼과 캔디가 담긴 ‘할로윈 스위치 파우치’처럼 선물하기 좋은 기획제품도 내놨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할로윈데이를 맞아 홈파티를 계획하는 분들을 위해 다양한 제품을 준비했다”며 “케이크부터 사탕, 빵까지 다채롭게 마련된 이번 제품과 함께 즐거운 할로윈데이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