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KT, 미래형 AI 타워 ‘송파빌딩’서 디지코 전환 가속화

URL복사

Monday, September 13, 2021, 09:09:13

엔터프라이즈 부문 및AI·DX융합사업부문 이전..“KT 미래사업의 전진기지”
빌딩관리부터 업무혁신까지 AI·로봇·미디어·블록체인 등 KT 기술·서비스 집약

 

인더뉴스 문정태 기자ㅣAI, 로봇 등 디지코(DIGICO) 기술로 완성된 ‘KT송파빌딩’이 KT의 주요 사업 거점으로 본격 출범합니다. 디지코란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고객의 삶의 변화와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하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Digital Platform Company, DIGICO)을 의미합니다.

 

KT(대표 구현모)는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부문 및 AI(인공지능)·DX융합사업 부문을 최근 완공된 ‘KT송파빌딩’으로 이전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KT송파빌딩은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해있으며, 오피스동과 호텔동으로 나뉩니다.

 

오피스동은 총 지하 5층 지상 28층 규모로 KT는 4층부터 16층까지 13개 층을 사옥으로 사용합니다. 호텔동은 지하 5층부터 지상 32층 규모이며, 국내 최초로 프랑스 럭셔리 호텔 체인 소피텔이 입점해 9월 말 오픈 예정입니다.

 

KT송파빌딩은 주요 기업이 밀집한 강남 및 스타트업·벤처의 본거지인 판교와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어 B2B 시장 확대와 디지털 플랫폼 사업 가속화에 있어 최적의 전진기지라 볼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입니다.

 

AI·로봇·미디어·블록체인 등 KT 기술과 서비스 집약

 

KT송파빌딩은 업무 및 복지 전 영역에 AI·로봇·미디어·블록체인과 같은 KT의 디지털 플랫폼 서비스와 기술을 집약시킨 미래형 AI 타워입니다. 에너지·실내공기·보안·안전과 같은 빌딩관리부터 사원증·우편배송· 좌석예약·헬스케어 등 모든 부분이 통합돼 있습니다.

 

KT는 송파빌딩 전체에 약 2000개의 IoT 설비를 구축하고 클라우드 기반으로 AI가 최적으로 에너지 설비를 자동제어해주는 AI 빌딩 오퍼레이터를 도입했습니다. 이미 AI 빌딩 관리 시스템을 적용한 KT 광화문 East 사옥의 경우 연간 에너지 비용 15% 절감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KT 사옥 공간 내에 방역로봇이 자율주행으로 곳곳을 누비며 공기살균을 하고, 에어샤워·산소발생기·공기청정기 등이 AI환경플랫폼 및 빅데이터 기반 실내공기 관제 시스템과 연동돼 청정한 실내 환경을 유지한다.

 

기존의 실물 사원증 대신 블록체인 기반 DID(분산식별자)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출입증을 도입해 보안성과 편의성을 모두 높였다. 모바일 사원증을 통해 구내식당·매점 등에서 결제 기능도 제공한다.

 

유연한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해 자율 좌석제를 도입했으며, 직원들이 업무 성격에 따라 일반 업무공간·집중업무공간·협업형 좌석 등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직원들의 업무 집중도와 편의성 제고를 위해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무인 우편 배송 시스템을 운영합니다.

 

서비스 체험 ‘쇼룸’과 로봇카페도 마련

 

KT는 송파빌딩을 B2B 비즈니스 및 외부 협력 확대의 장으로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으로 고객사, 협력사 등 외부 방문을 염두에 둔 요소들도 특징입니다.

 

8층에는 KT의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을 체험할 수 있는 쇼룸도 마련했으며, 방문자의 니즈에 따라 A·클라우드·빅데이터·자율주행·로봇 등 다양한 솔루션을 영상 시뮬레이션으로 연출할 수 있습니다.

 

같은 층 카페 라운지는 바리스타 로봇과 서빙 로봇으로 운영되는 ‘로봇카페’으로 구성했다. 송파사옥을 방문하는 주요 기업들이 디지코로서 KT의 사업 경쟁력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란 기댑니다.

 

구현모 KT 대표는 “KT송파빌딩 출범은 디지털 플랫폼 사업 가속화의 중요한 기점이 될 것”이라며, “차별화된 B2B 및 AI/DX 사업 성과로 기업가치를 지속 높여나갈 것”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약 40년간 광화문 세종대로를 지키며 대한민국 통신 역사의 중심이 됐던 KT 광화문 West사옥은 ‘24년 완공을 목표로 연내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갑니다.

문정태 기자 hopem1@inthenews.co.kr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