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쌍용차, SUV명가에서 한국의 테슬라로 변신할까?

URL복사

Thursday, September 16, 2021, 10:09:16

15일 인수 입찰서 마감
전기차 전문 업체 세 곳에서 인수 의향서 제출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코란도 등 SUV의 명가를 자임했던 쌍용자동차가 미국의 테슬라처럼 전기차 전문 회사로 변신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쌍용차의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따르면 지난 15일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에디슨모터스와 강성부펀드(KCGI)컨소시엄과 이엘비앤티(EL B&T) 컨소시엄, 인디EV 등 3곳이 참여했습니다.

 

입찰에 참여한 3개 업체와 컨소시엄은 주로 상용 부분의 전기차 전문 업체라는 점이 공통점입니다. 이들 업체가 쌍용차를 노리는 이유는 ‘탄소 제로’를 타고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가 전 세계적으로 도드라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6월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NEF가 발표한 '전기자동차 전망(Electric Vehicle Outlook) 2021'을 발표에 따르면 전기차(EV)는 2030년에 7조 달러(약 7809조 원), 2050년까지 46조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 IEA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의 자동차 시장은 전년 대비 22% 축소되었으나,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는 두 배 이상 증가해 140만 대를 기록했습니다..

 

이 중 독일의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는 39만 5000 대, 프랑스는 18만 5000 대를 기록했습니다. 영국 또한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가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17만 6000대를 기록했고 노르웨이에서는 신규 차량 등록대수 중 전기차의 비중이 사상 최대치인 75%를 기록하는 등 전기차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상용 전기차 업체들이 기존 완성차 메이커와의 전기차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개발과 제조 및 마케팅 과정 등에서 일정 부문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는 게 중요합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쌍용차 인수에 필요한 자금이 약 1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3개 업체 가운데 에디슨모터스가 가장 규모가 큰 만큼 에디슨모터스가 인수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제안서를 통해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전환해 내년, 2025년까지 20종,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생산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습니다. 쌍용차를 인수한다면 내년 하반기에 전기차 ‘스마트S’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쌍용차와 EY한영회계법인 초기 인수자금 규모뿐만 아니라 인수 이후에 쌍용차를 안정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고려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쌍용차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10월 초까지 구속력 있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약 2주 간의 정밀실사를 진행하고 인수 대금과 주요 계약조건 협상을 거쳐 11월 중 투자계약을 체결할 예정입니다.

 

쌍용차 관계자는 “매각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되면 투자계약 내용을 반영한 회생계획안을 준비해 올해 안에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과 주주 동의를 얻어 회생계획이 인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MZ세대 기자가 추천하는 ‘할로윈 풀코스로 즐기는 방법’

MZ세대 기자가 추천하는 ‘할로윈 풀코스로 즐기는 방법’

2021.10.17 16:26:03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할로윈데이(10월 31일)가 2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 할로윈’이 예상되면서 기대감과 아쉬움이 교차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준비만 잘하면 집에서도 할로윈도 알차게 보낼 수 있습니다. MZ세대 기자가 ‘할로윈데이 즐기는 방법’을 풀코스로 소개합니다. 먼저 할로윈 분위기를 내볼까요?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대표 강한승)은 ‘해피 할로윈 기획전’을 열고 집에서 즐길 수 있는 파티 용품을 한 곳에 모아 판매합니다. 할로윈 당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직구 코스튬, 할로윈 간식, 홈파티 용품 등 7개 카테고리로 나눠 총 3500여개 파티용품을 선보입니다. 특히 할로윈 필수 아이템인 코스튬 용품을 다양하게 준비했습니다. 동화 속 주인공부터 성인 코스튬, 반려동물을 위한 펫 코스튬까지 개성이 드러나는 의상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호러 액자, 해골 인형 등 으스스한 분위기의 이색 소품들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할로윈 소품으로 한창 집을 꾸미고 나면 허기가 질 겁니다. 주인공인 단호박이 빠질 수 없죠. 냉동 화덕피자 브랜드 ‘우주인피자’는 ‘단호박치즈피자’를 출시했습니다. 신제품은 지난 8월 홈플러스와 협업해 선보인 ‘시그니처 화덕피자 3종’이 좋은 반응을 얻은 점에 주목해 할로윈 시즌 한정판 제품으로 마련했습니다. 단호박치즈피자는 단호박 무스 위에 통 단호박을 올렸고 생모짜렐라치즈를 얹었습니다. 한국맥도날드(대표 앤토니 마티네즈)는 할로윈을 맞아 컬래버레이션 코스터를 증정하고 스페셜 패키지를 제공합니다. 오는 27일까지 ‘1955 버거’ 세트, ‘1955 스모키 더블 베이컨’ 세트 구매 고객에게 환타와 콜라보한 코르크 소재 ‘코스터’ 1종을 랜덤 증정합니다. 코스터는 총 4종으로 후렌치 후라이·호박·박쥐 등 할로윈 무드를 느낄 수 있는 디자인으로 구성했습니다. 아울러 맥도날드는 오는 31일까지 모든 메뉴 구매 시 할로윈 스폐설 패키지로 제작된 음료 컵, 쇼핑백에 제품을 담아 제공할 예정입니다. 할로윈을 테마로 한 음료도 많습니다. 할리스는 마녀를 콘셉트로 한 신메뉴 3종을 다음달 4일까지 한정 판매합니다. 특히 할로윈 시즌 대표 메뉴 ‘마녀 퐁당 초코베리 할리치노’는 진한 초콜릿과 베리류의 붉은 색상으로 할로윈의 스산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등 비주얼 요소를 강화했습니다. 커피 프랜차이즈 더벤티는 10월 한정 메뉴 ‘할로윈 펌킨 쉐이키’를 선보입니다. 단호박을 베이스로 그 위에 통팥,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얹고 초코 드리즐을 추가해 단맛을 더했습니다. 매장에서 할로윈 펌킨 쉐이키를 주문하면 할로윈 전용 컵홀더에 음료를 받아볼 수도 있습니다. 디저트까지 할로윈 콘셉트로 먹어야 풀코스라 할 수 있습니다. 오리온(대표 이경재)의 ‘할로윈 초코파이’는 할로윈 시그니처인 호박 플레이버를 초코파이로 구현했습니다. 단호박 비스킷을 단호박 초콜릿으로 커버링했고, 제품 외관도 주황의 호박색과 보랏빛의 마시멜로가 어우러져 할로윈 느낌을 냈습니다. 파리바게뜨는 ‘할로윈데이 파티’를 테마로 홈파티 분위기를 강조했습니다. 할로윈 캐릭터를 담은 케이크로 ‘펭수랑 할로윈 챙겨’, ‘할로윈 꼬마유령’ 등이 있습니다. ‘스푸키 유령쿠키’가 포함된 할로윈 마녀모자 쿠키세트, 초코볼과 캔디가 담긴 ‘할로윈 스위치 파우치’처럼 선물하기 좋은 기획제품도 내놨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할로윈데이를 맞아 홈파티를 계획하는 분들을 위해 다양한 제품을 준비했다”며 “케이크부터 사탕, 빵까지 다채롭게 마련된 이번 제품과 함께 즐거운 할로윈데이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