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Distribution 유통

“소비자 기만 경고”…롯데홈쇼핑, 방심위 민원 3년 ‘최다’

URL복사

Tuesday, September 28, 2021, 11:09:43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161건
데이터홈쇼핑은 SK스토아가 1위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최근 3년간 허위 및 과장 광고 등 소비자 기만행위로 접수된 홈쇼핑 민원이 1200건을 넘는 가운데 롯데홈쇼핑이 가장 많은 민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유성구갑)이 2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제출받은 홈쇼핑 방송 심의신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8월까지 161건의 롯데홈쇼핑 민원이 접수돼 17개 홈쇼핑 사업자(데이터홈쇼핑 포함) 중 최다 민원을 야기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롯데홈쇼핑은 의류를 제조하지 않는 스포츠배낭 전문 브랜드 ‘도이터’의 라이선스 의류를 판매하면서 도이터 본사의 브랜드인 것처럼 표현하며 소비자를 기만했다는 이유로 올해 1월 방심위 심의 결과 ‘경고’를 받았습니다. 경고는 방송사업자 평가 시 감점 2점을 받는 법정 제재입니다.

 

방심위 구성 지연으로 공백이 이어지던 올해에도 지난 8월까지 롯데홈쇼핑은 17건의 민원이 접수돼 전체 115건 중 15%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CJ오쇼핑(CJ온스타일) 149건 ▲현대홈쇼핑 147건 ▲NS홈쇼핑 111건 ▲공영쇼핑 109건 ▲홈&쇼핑 100건▲GS SHOP 81건 등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데이터홈쇼핑은 SK스토아가 84건이 접수돼 민원이 가장 많았고 ▲K쇼핑 66건 ▲NS SHOP+ 63건 ▲신세계쇼핑 60건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승래 의원은 “코로나19로 집에서 주문하는 온라인 쇼핑과 홈쇼핑이 급속히 늘어난 만큼 해당 매체들의 허위과장광고 등 소비자 기만행위에 대한 엄격한 관리‧감독과 제재가 필요하다”며 “방심위는 늑장 출범과 봐주기 심의라는 시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안을 보다 엄중하게 다뤄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2021.10.27 15:24:43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MG손해보험이 경영개선계획안 제출을 앞두고 유상증자를 실시합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MG손해보험은 194억의 유상증자를 단행합니다. 이번 발행되는 신주는 대주주인 JC파트너스가 모두 인수합니다. MG손해보험은 지난 9월 경영개선계획안을 제출했지만 금융당국은 자본 확충계획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증자를 통해 MG손해보험은 10월 말 기준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을 110%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보험업법에서는 보험사가 RBC 비율을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MG손해보험은 이번 유상증자가 경영계획개선안 승인 여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 중입니다. MG손해보험의 대주주인 JC파트너스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1500억 원의 자본 확충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자본 확충을 완료하면 MG손해보험의 RBC비율은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 비율인 150% 이상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MG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자본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며 “자본 확충뿐만 아니라 상품 다변화 등을 통한 영업력 제고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