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Policy 정책

올해 3분기까지 보험회사 순이익 7.6조 원 돌파

URL복사

Thursday, November 25, 2021, 15:11:45

금감원, 2021년 1월~9월 보험회사 경영실적 발표
코로나19로 일시적 손해율 하락 영향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코로나19로 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1월~9월 보험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보험회사의 누적 당기순이익은 7조 630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 731억 원(37.3%) 늘었습니다. 

 

 

항복별로 살펴보면, 생명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8% 증가한 3조 6915억 원이며 손해보험사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62.6% 늘어난 3조 9390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생명보험사는 보증준비금전입액과 사업비 감소로 보험영업이익이 개선됐지만 이자수익과 금융자산처분이익이 줄면서 투자영업이익은 악화됐습니다. 금감원은 주가 및 금리 상승으로 변액보험 등의 보증준비금전입액이 감소했고 전년도 저금리 상황에서 고금리채권 차익실현에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손해보험사는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의 손해율이 낮아지고 일반보험 손해율도 떨어지면서 영업손익이 개선됐습니다. 금감원은 자동차보험 및 장기보험 손해율 하락은 코로나19의 영향이며 일반보험 손해율이 떨어진 건 고액사고 감소 등이 원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3분기까지 보험회사의 수입보험료는 155조 6295억 원으로 지난해 152조 4286억 원 대비 약 3조 2000억 원(2.1%) 증가했습니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생명보험사는 변액보험과 보장성보험 판매가 증가했지만, 퇴직연금과 저축성보험이 감소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015억 원 늘어난 82조 2417억 원의 보험료 수입을 올렸습니다.

 

손해보험사의 경우 장기보험·일반보험·자동차보험 등의 판매는 늘었지만 퇴직연금이 줄면서 전년 동기보다 2조 4994억 원(3.5%) 늘어난 73조 3878억 원의 보험료 수입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9월 말 기준 보험회사의 총자산은 1338조 3000억 원으로 지난해 12월말보다 16조 9000억 원(1.3%) 증가했습니다. 보험료 수입에 따른 운용자산 증가가 자산 증가의 주요 요인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합니다.

 

반면 자기자본은 같은 기간 8조 9000억 원(6.2%) 감소한 134조 4000억 원입니다.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평가이익이 줄어든 결과라는 게 금감원의 분석입니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77%, 자기자본이익률은 7.33%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18%p, 1.88%p 상승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회사들의 당기순이익 개선이 생보사의 보험영업 증가세 둔화·손보사의 손해율 개선 등 일시적 요인에 의한 것”이라며 “수익구조가 개선된 것으로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금리·주가 변동성 확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보험회사의 영업여건 및 투자환경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금리 변동에 따른 RBC 영향·대체투자자산 투자 손실 등 자산가격 하락 리스크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하고 IFRS17 도입 등을 감안해 선제적 자본충실화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정석규 기자 itnno1@inthenews.co.kr

풀무원, 아시아 500대 브랜드 첫 선정…“중국 사업 성과”

풀무원, 아시아 500대 브랜드 첫 선정…“중국 사업 성과”

2021.11.26 09:34:44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풀무원(대표 이효율)은 중화권 브랜드 평가기관인 ‘아시아브랜드’가 발표한 ‘2021년 아시아 500대 브랜드’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브랜드 중 국내 브랜드는 24개로, 이 중 식품기업은 풀무원을 포함해 3곳입니다. 아시아브랜드는 2005년 홍콩에서 설립된 브랜드평가기관으로 사업 성과와 브랜드 지명도, 매체 노출도 등을 판단해 매년 아시아 500대 브랜드를 선정 발표하고 있습니다. 풀무원은 중국 사업 성과와 중국 내 브랜드 인지도 확대 노력을 인정받았다고 평가했습니다. 지난 2010년 중국 북경과 상해에 ‘푸메이뚜어식품’을 설립하고, 2011년부터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시작해 진출 10년 만인 지난해 첫 흑자 전환했다는 설명입니다. 풀무원에 따르면 중국법인의 히트 상품은 간편식 스파게티입니다. 두부 주력 제품의 인기와 냉동 가정간편식(HMR)도 매출을 주도했습니다. 최근에는 식물성 대체육 간식 제품, 식물성 대체육을 활용한 만두와 파스타 등 지속가능식품도 선보이고 있습니다. 또 풀무원은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도 4년 연속 참가해 풀무원의 대표 제품을 알리고 있습니다. 올해는 식물성 대체육 등 지속가능식품을 중심으로 냉동 HMR·파스타·건강식품 등 4개 카테고리의 30여개 제품을 중국 시장에 소개했습니다. 두진우 푸메이뚜어식품 대표는 “이번 아시아 500대 브랜드에 선정된 것은 중화권 내 풀무원의 브랜드 가치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첫 사례”라며 “풀무원은 매출 확대는 물론 중국 내 소비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브랜드와 제품 인지도를 높이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