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비즈니스

일상으로 스며든 와인…세븐일레븐, ‘와인스튜디오’ 열어

URL복사

Monday, December 27, 2021, 10:12:00

KT강남점에 와인 전문 컨셉샵 차려
30평·와인 300종..스페셜 코너 운영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세븐일레븐(대표 최경호)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KT강남점에 와인 전문 컨셉샵 ‘와인스튜디오’를 오픈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2014년 카페형 편의점 모델(도시락카페 1호점)으로 오픈한 KT강남점의 2층 다목적 휴게 공간을 와인스튜디오로 리뉴얼했습니다. 99㎡(약 30평) 공간에 300종 이상의 와인, 총 8개 섹션으로 구성됐습니다.

 

이곳에서 대륙별(신·구대륙) 와인과 품종별 와인, 화이트 와인 코너를 기본으로 세븐일레븐 이달의 MD추천 와인존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올해 MD추천 와인으로 선보인 상품 중 트리벤토·트로이목마·앙리마티스 등 상시 판매와 함께 앞으로 선보일 월별 추천와인들로 꾸려집니다.

 

샴페인은 별도 섹션으로 운영합니다. 세븐일레븐은 최근 연 와인장터 기획전에서 ‘파이퍼하이직’, ‘도츠브룻클래식’, ‘페리에주에그랑브뤼’ 등 삼폐인 3종이 열흘 만에 1만여개가 팔렸으며, 항공편으로 추가 물량을 공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샴페인 3종을 포함해 총 20여종의 샴페인을 판매합니다.

 

이외에도 위스키, 전통주 등을 스페셜 코너로 구성했습니다. 와인과 함께 곁들이기에 좋은 푸드페어링 상품(치즈·살라미 등)을 갖췄고 매장 곳곳에 와인 관련 정보를 전시했습니다. 상품 가격대는 5000원에서 70만원으로 하우스 와인부터 프리미엄 와인까지 두루 갖춰습니다.

 

와인스튜디오는 와인의 전시 및 판매 외에도 다양한 목적으로 운영됩니다. 와인소믈리에 자격을 갖춘 MD가 참여하는 임직원 및 경영주 교육장으로 활용되며, 유명 와인 유튜버와 함께하는 와인 홍보 영상 등 SNS 콘텐츠 촬영장으로도 쓰입니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KT강남점 와인스튜디오의 운영효율 및 판매추이를 지켜본 뒤 상권을 다양화해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충분한 유휴공간이 확보되는 점포를 선정해 전체 면적의 30~50%를 와인스튜디오로 전환할 방침입니다. 

 

전국 약 200여개의 카페형 편의점 모델 중 상권이 뒷받침 되는 곳이 주요 대상으로 검토되고 있습니다. 세븐일레븐은 와인스튜디오와 함께 현재 전국 4200여개인 와인특화매대 운영점의 확대도 병행합니다.

 

고상봉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장은 “와인스튜디오는 우리 생활 가장 가까운 곳에서 와인에 대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와인 테이블 같은 곳”이라며 “와인이 일상 주류문화로 정착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편의점이 소비자 중심형 플랫폼으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는 상징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고양~의정부’ 교외선, 20년 만에 부활…경기북부 수혜지역은?

‘고양~의정부’ 교외선, 20년 만에 부활…경기북부 수혜지역은?

2022.01.19 11:05:30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경기 고양 대곡부터 양주 장흥을 거쳐 의정부역까지 총 32.1㎞ 구간을 잇는 교외선 철도가 20년 만에 부활합니다. 이에 따라 열악한 경기북부권 교통망의 개선과 함게 경기북부권 부동산 시장에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수도권 순환철도망 사업 가운데 하나인 교외선의 실시설계를 연말까지 완료한 뒤 2024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에 돌입합니다. 교외선 재개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사업비 497억 원을 투입하며 각 지자체에서 운영손실 및 철도 차량 정밀안전진단비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추진됩니다. 교외선은 고양, 의정부, 양주 등 경기 북서부권 주요 지역을 잇는 철도노선으로 지난 1963년 8월 개통 후 관광·여객·화물운송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온 바 있습니다. 그러나 첫 개통 이후 40년 만인 지난 2004년 4월 이용수요 저조를 이유로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그러나 지난 2017년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순환철도망 사업을 추진하며 교외선 부활이 기지개를 켜게 됐습니다. 이후 지난해 경기도, 고양시, 양주시, 의정부시,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가 협약을 맺고 운행 재개사업을 진행키로 뜻을 모았습니다. 정차역은 대곡·원릉·일영·장흥·송추·의정부역 등이며 차량은 디젤동차(RDC) 3량 1편성으로, 평일 24회, 주말·휴일 16회가 운행될 예정입니다. 교외선 재개 공사가 본격화 됨에 따라 2024년 이후 경기북부권의 교통망이 부분적으로 해소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의정부시~고양시 직통 철도가 부활함에 따라 각 지역 이동 시 소요됐던 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의정부 주민이 지하철을 이용해 고양 대곡까지 이동하려 할 경우 지하철 1호선을 탑승한 뒤 서울 종로3가역에서 3호선으로 환승해야 해 약 1시간 30여분의 이동시간이 소요됐습니다. 교외선이 재개될 경우 이동 또는 환승으로 인한 소요시간의 단축을 통해 원활히 이동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교외선 재개는 노선 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줄 확률이 큽니다. 우선 지난해 8월 정부가 발표한 공공주택 3차 입지 가운데 6000가구 규모의 양주 장흥지구가 교외선 장흥역과 가깝습니다. 이 외에 고양시 대곡역 주변의 능곡1구역과 원릉역 주변 원당지구 내 위치한 아파트 단지 등이 교외선 부활의 수혜단지로 거론됩니다. 실제로 능곡1구역에 위치한 대림아파트의 전용면적 59.4㎡의 경우 지난해 1월 4억5000만원에 거래됐으나 교외선 실시설계 계획이 발표된 이후 지난해 11월 5억7500만원으로 1억2000만원이 오른 5억7500만원에 거래됐습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시장에서 역세권은 전통적으로 호재로 작용함과 동시에 가격을 좌우하는 주요 지표격으로 여겨져 왔다"며 "철도가 들어선다는 것은 교통망의 확실한 개선을 의미하므로 해당 지역 또한 가치 상승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