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Biz 기업/비즈

[오늘의 생활경제] KGC인삼공사, ‘굿베이스’ 신제품 출시 外

URL복사

Monday, June 17, 2019, 11:06:42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 KGC인삼공사, ‘굿베이스’ 신제품 출시= KGC인삼공사가 자연소재 브랜드 ‘굿베이스’의 ‘홍삼담은 시리즈’를 면세점 전용으로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시리즈는 ▲복숭아스틱 로얄 ▲패션프루트스틱 로얄 ▲오미자스틱 로얄 3종으로 구성됐다.

 

해당 상품은 기존 매실·푸룬·석류·구기자 스틱 로얄에 이어 새로 출시된 것으로, 정관장 굿베이스가 엄선한 자연소재(복숭아·패션프루트·오미자)에 정관장 6년근 홍삼농축액을 더한 제품이다. 스틱 파우치 형태로 휴대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삼양식품, ‘뽀빠이 멸균우유’ 선보여= 삼양식품이 ‘뽀빠이 멸균우유’를 출시한다. 초코맛·딸기맛 2종류이며, 칼슘·미네랄·비타민 등 영양성분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멸균처리 후 테트라팩에 담아 상온에서 장기 보관이 가능하고, 190ml 소용량으로 간편한 휴대가 가능하다.

 

패키지에는 삼양식품 장수 스낵 별뽀빠이의 레트로 디자인이 활용됐다. 초코와 딸기맛에 각각 ‘뽀빠이’와 ‘올리브’ 캐릭터가 적용됐고, 80년대 삼양식품 로고와 서체가 더해졌다. 해당 제품은 삼양맛샵·11번가 등 온라인 채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디야, ‘펀치·MD’ 신제품 출시= 이디야커피는 여름시즌 무더위를 맞아 바캉스 콘셉트의 ‘이디야 펀치’를 새롭게 출시했다. 종류는 ‘선라이즈 펀치’, ‘선셋 펀치’, ‘오션 펀치’ 등 3종으로 구성됐다. 사우어솝·모스카토 포도 등 커피전문점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원료를 사용해 달콤 새콤한 열대 과일의 맛을 탄산의 청량감과 함께 칵테일처럼 즐길 수 있다.

 

또, 여름 음료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블루서퍼 글라스(480ml)’, ‘돌핀 글라스(580ml)’ 등 MD제품 2종도 함께 선보였다. 가격은 각각 7000원, 8000원이다. 이디야 관계자는 “더운 여름 전국 이디야커피 매장에서 카캉스(카페와 바캉스를 합친 신조어)를 신제품과 함께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today@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