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Biz 기업/비즈

[오늘의 생활경제] CJ푸드빌 뚜레쥬르, ‘애플망고 빙수’ 5천원 할인 外

URL복사

Friday, June 21, 2019, 17:06:52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 CJ푸드빌 뚜레쥬르, ‘애플망고 빙수’ 5000원 할인=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여름 인기상품을 할인가에 선보이는 ‘금토엔 뚜레쥬르’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뚜레쥬르는 오는 8월까지 금·토요일에 한해 순차적으로 월별 혜택을 선보인다.

 

이벤트 처음인 오늘(21일)과 내일(22일), 그리고 오는 6월 28·29일에는 ‘애플망고 빙수’가 5000원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상큼한 애플망고와 패션후르츠·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더해진 상품이다. 단, 이벤트 진행 여부는 매장별로 상이하며 자세한 내용은 뚜레쥬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남양유업, 티톡스 음료 ‘맑은 숨’ 선보여= 남양유업은 건강한 수분 섭취를 위한 티톡스 음료 ‘맑은 숨’ 500ml를 선보였다. 티톡스란 차(Tea)와 디톡스(Detox)의 합성어로, 차를 마시며 천천히 몸의 독소를 배출하는 식이요법을 뜻한다. 현재 쿠팡 행사가로 24입 기준 1만 8900원이며, 할인점과 슈퍼에는 오는 6월 말 입점 예정이다.

 

해당 상품은 유해물질 배출 능력이 뛰어난 녹차와 호주 원주민 치유 식물로 알려진 레몬머틀 등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남양유업은 “최근 미세먼지 대비 생활수칙으로 하루 8잔 이상의 건강한 수분 섭취가 권장되고, 티톡스 음료에 대한 고객 니즈도 확대되고 있다”며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티톡스 음료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 ‘꿀키의 수제롤까스’ 출시=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인기 푸드 크리에이터인 꿀키와 손잡고 수제롤까스 2종 세트를 출시한다. 꿀키는 유튜브에서 17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집밥 메뉴부터 디저트·영화속 요리 등을 선보이고 있다.

 

새롭게 출시된 ‘꿀키의 수제롤까스’는 꿀키의 쿠킹 콘텐츠 중 14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한 치즈롤까스를 기본 세트로 구성하고 있다. 여기에 명란 치즈롤, 할라피뇨 체다롤을 추가로 선택할 수 있다. 해당 상품은 오는 25일(화) 밤 10시 CJ몰 모바일 라이브방송인 ‘쇼크라이브 인싸쇼핑’에서 한 세트에 9800원에 판매된다.

김진희 기자 today@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