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동료에게 휴가 기부?...IBK기업은행 노사, ‘휴가나눔제’ 도입 합의

URL복사

Thursday, June 20, 2019, 17:06:36

수출입은행·기술보증기금 이어 세 번째 도입..7월부터 적용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 IBK기업은행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기업은행 지부는 직장 동료에게 자발적으로 휴가를 기부할 수 있는 ‘휴가나눔제’ 도입에 전격 합의했다고 20일 밝혔다.

 

휴가나눔제 도입은 수출입은행(수은), 기술보증기금(기보)에 이어 세 번째다. 휴가나눔제는  질병, 상해 등으로 휴가가 필요한 동료에게 자신의 보상휴가를 자발적으로 기부할 수 있는 제도다.  

 

앞서 박근혜 정부가 '공공기관 혁신에 관한 지침'을 의결하면서 기업은행을 포함한 국내 339개 공공기관의 복지제도는 국가공무원 수준으로 축소됐다. 여기에 인병휴직 휴가기간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업무상 인병휴직기간은 '요양기간'에서 '3년 이내'로, 비업무상 인병휴직 기간은 ‘최대 3년'에서 '2년 이내'로 축소됐다.

 

기업은행은 이번 휴가나눔제를 인병휴직(병가) 기간이 끝나 다음달 복직할 예정인 직원들에게 처음 적용된다. 세부 내용은 노사간 실무협의에서 확정된다.  

 

김형선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기업은행지부 위원장은 "직원의 건강권이 축소되면서 아파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업무에 복귀하는 조합원이 늘고 있다"며 "인병휴직기간 원상복구를 위해 금융노조 내 국책금융기관 노조협의회와 연대해 지속적인 지침 철폐 운동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freshmj@inthenews.co.kr

홍남기 “LH사태에 참담한 심정...관련 자금출처·탈세 여부 등 조사”

홍남기 “LH사태에 참담한 심정...관련 자금출처·탈세 여부 등 조사”

2021.03.07 13:10:58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정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아울러 조사 결과 투기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수사와 징계는 물론이고 자금 출처와 탈세, 대출 규정 준수 여부까지 따지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부동산정책을 현장에서 집행하는, 가장 공정하고 스스로 엄정해야 할 공공기관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경제를 책임지고 공공기관 관리까지 종합하는 책임 장관으로서 국민께 깊은 마음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합동조사가 진행중”이라며 “부동산 투기가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와 징계조치 등 무관용하에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3기 신도시와 관련해 투기성이 확인되는 경우 자금출처와 탈세 여부, 대출 규정 준수 여부 등도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10일 부동산시장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시장교란행위 방지와 관련한 세부대책에 대해 추가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날 회의에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대지 국세청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