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eauty Fashion 뷰티패션

예거 르쿨트르, ‘타임피스의 요람’ 매뉴팩쳐 리뉴얼

URL복사

Thursday, November 21, 2019, 18:11:06

매뉴팩쳐 인근 복원 공방·브랜드 갤러리 등 갖춰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예거 르쿨트르가 ‘시계의 요람’ 격인 매뉴팩쳐를 리뉴얼했습니다. 1833년 설립돼 깊은 역사를 지닌 명품 시계 브랜드에 걸맞게 예거 르쿨트르는 매뉴팩쳐 인근에 복원 공방과 브랜드 갤러리 등을 갖췄습니다.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브랜드 ‘예거 르쿨트르’는 지난 5개월 간의 매뉴팩쳐 보수 공사를 끝냈습니다. 예거 르쿨트르는 1833년 앙트완 르쿨트르가 스위스 쥐라 국경지대에 시계 공방을 차리면서 설립된 브랜드입니다.

 

예거 르쿨트르 매뉴팩쳐는 같은 지역인 스위스 쥐라 산맥 발레드주 중심에서 창립한 첫 해부터 지금까지 1200개 이상의 칼리버를 탄생시켰습니다. 예거 르쿨트르는 “180가지의 각기 다른 분야의 기술들이 하나의 지붕 아래에서 함께 작업하며 시계의 심장과 초소형 부품에 생명을 불어넣고 있다”고 매뉴팩쳐를 묘사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보수 공사는 쥐라 산맥의 암석으로 만든 회반죽과 부시 해머 기술로 디자인했습니다. 예거 르쿨트르의 역사를 담은 곳 답게 새롭게 복원한 매뉴팩쳐 입구엔 ‘워치메이킹 매뉴팩쳐(MANUFACTURE D’HORLOGERIE)’ 라는 아플리케 문구를 새겼습니다.

 

새 예거 르쿨트르 매뉴팩쳐 뒤편엔 복원 공방이 있습니다. 워치메이커 약 10명이 앤티크 타임피스 복원을 하는 곳입니다. 이곳에선 원본 설계도 등을 기반으로 앤티크 타임피스와 포켓 워치 등 복원에 필요한 부품 등을 재현하는 작업을 합니다.

 

또 복원 공방은 특별 무브먼트 제작을 위해 그랑 메종에서 제작한 약 6000개의 압인·형철로 구성한 컬렉션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보다 정교한 워치메이킹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복원 공방과 인접한 헤리티지 갤러리에선 예거 르쿨트르의 아이코닉 타임피스와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브랜드의 주요 역사와 워치메이킹 기술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습니다.

 

이에 더해 헤리티지 갤러리에선 기술 도면·특허·설계도·고서적·카탈로그와 같은 서면 기록과 연대기적 벤치마크 등 그랑 메종의 다양한 아카이브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투명한 벽에는 예거 르쿨트르가 설계·제작·조립한 1262개 기계식 무브먼트 중 340개를 전시했습니다.

 

주동일 기자 jdi@inthenews.co.kr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2021.05.03 15:36:28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의 계열사인 금호리조트가 지난 2일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로의 입주를 모두 완료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금호리조트 본사 직원 60여 명은 지난 4월 1일 인수절차 완료 후 1개월 간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3일부터 새로운 근무지인 시그니쳐타워 서관 7층으로 출근했습니다.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 게시판에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금호리조트로 거듭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말을 게시했고 기존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 임직원들 또한 환영의 댓글로 화답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지난 2015년 말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분리 대법원 판결 이후 5년여만에 금호석유화학과 동일 기업집단으로 재결합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과 화학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분리 경영에 나섰던 2010년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년만입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다시 함께하게 된 금호리조트의 모든 직원들을 환영하며 금호석유화학그룹에서 힘차게 도약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금호리조트는 지난 달 온천 및 워터파크 시설인 아산스파비스의 재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및 서비스 개선에 돌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