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CU, 메르스때보다 매출 늘어...최대 864.7%

URL복사

Tuesday, February 18, 2020, 11:02:14

올해 점포당 마스크 매출 67.5% 상승
코로나19, 중국 내 확산으로 소비자 민감도 상승

 

인더뉴스 남궁경기자ㅣ지난 1월 발병한 코로나 19로 인한 불안감이 과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8일 CU가 코로나 19 국내 첫 확진자 기준 약 한 달(1월 20일~2월 16일)간 점포당 평균 매출과 메르스 때 같은 기간(15년 5월 20일~6월 16일)을 비교 분석했는데요. 감염병 유행 기간 필수품인 ▲마스크 67.6% ▲손세정제 30.2% ▲비누 21.9% ▲가글용품 18.9% ▲안전상비의약품 57.2%로 대폭 상승했습니다.

 

소비자들은 같은 호흡기 감염 질병이지만 올해 더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국내 코로나 19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메르스 당시 약 20%에 이르는 높은 치사율과 중국의 대규모 감염사태에 대한 학습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메르스 때보다 가장 높은 매출상승률을 보인 제품은 건강기능식품입니다. 무려 864.7% 상승했는데요. 소비자들은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홍삼, 유산균, 비타민 등이 함유된 제품을 많이 찾았습니다. 한방 음료 등 기능성 음료도 20.6% 올랐습니다.

 

소비자들은 대면 접촉을 피하고자 외부활동을 자제하면서 가까운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는 수요 또한 증가했습니다.

 

최근 한 달 메르스 때와 비교한 CU 주요상품 매출은 ▲도시락 32.2% ▲김밥 65.9% ▲즉석식 93.9% ▲시리얼 61.6% ▲육가공류 29.2% 상승했습니다. 외식이 줄어들면서 ▲반찬류 29.0% ▲농산식재료 27.4% ▲과일 27.2% 판매 또한 증가했습니다.

 

CU가 요기요를 통해 운영하는 배달서비스의 이용 건수도 최근 한 달 동안 평소 대비 68.5% 상승했습니다. 업계에서 유일하게 진행한 밸런타인데이 상품 배달 이용 건수는 지난해 빼빼로데이 시즌 대비 2배 이상 높게 나타났습니다.

 

BGF리테일 윤석우 빅데이터 팀장은 “정부의 발 빠른 대응으로 감염 예방수칙에 대한 시민의식이 높아지면서 관련 상품들의 수요도 메르스 때보다 눈에 띄게 증가했다”며 “코로나 19의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관련 상품들의 재고 확보와 점포 위생 관리에 더욱 신경 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BGF리테일은 현재 민간 협력의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행정안전부, 지자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이달 우한 귀국 교민들을 위해 CU 가맹점주들과 뜻을 모아 마스크, 생활용품 등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상반기 백화점 매출 26 증가…해외여행 갈 돈 백화점 향해

상반기 백화점 매출 26% 증가…해외여행 갈 돈 백화점 향해

2021.07.27 13:50:09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매출이 저조했던 기저효과 영향과 해외여행 제약, 보복소비 심리 발동 등으로 유명브랜드 매출이 급증하면서 올해 상반기 백화점 매출이 26.2% 올랐습니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 매출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오프라인 부문은 8.6%, 온라인 부문은 16.1% 각각 성장해 전체적으로 12.1% 증가했습니다. 주요 유통업체 총 매출은 75조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오프라인 매출에서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 대한 기저효과와 소비심리 회복으로 백화점 매출(26.2%)이 큰 폭으로 오른 게 두드러졌습니다. 백화점 상품군별로 살펴보면 명품 같은 유명브랜드 매출(45.0%)이 가장 크게 상승했습니다. 이어 아동·스포츠(35.1%), 가정용품(28.8%) 등 전 상품군 매출이 호조를 보였습니다. 대형마트는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매출이 감소했던 식품(3.3%)·가전문화(2.1%) 등의 매출 회복으로 전체 매출(0.3%)이 소폭 증가했습니다. 편의점도 근거리·소량구매 선호에 따라 가공·즉석 등 식품군(9.2%)의 매출 증가로 전체 매출(6.2%)이 증가했습니다. 다만 준대규모점포(SSM)은 전체 매출이 10.0% 감소했습니다. 구매채널이 온라인으로 이동하면서 일상용품(-21.3%)·생활잡화(-15.9%) 등 비식품군(-18.9%)과 식품군(-0.9%) 매출이 모두 줄었습니다. 반면 온라인 매출은 전체 매출이 16.1% 증가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집 밖에 나가 장을 보는 대신 온라인을 통한 장보기가 보편화되면서 식품군 매출이 27.1% 상승했습니다. 음식배달과 e-쿠폰 사용 등이 확산됨에 따라 서비스·기타 매출도 40.4% 크게 올랐습니다. 온라인 유통업체 품목별로는 가전·전자(13.4%), 화장품(12.6%), 패션·의류(7.7%) 등 대부분 상품군의 매출이 증가했으나 아동·유아(-7.1%) 매출은 감소했습니다. 6월 주요 유통업체 전체 매출은 오프라인(4.8%)과 온라인 부문(19.6%)이 모두 성장세를 이어가며 전년 동월 대비 11.4% 상승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