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코스피 마감] 반도체 훈풍에 1% 이상 상승

URL복사

Thursday, September 03, 2020, 15:09:56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코스피가 1% 이상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들이 이를 주도한 모습이다. 특히 삼성전자가 미국 그래픽처리장치(GPU) 업체 엔비디아의 최신 위탁생산 물량을 받았다는 소식이 주요했다.

 

3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1.53포인트(1.33%) 올라 2395.90을 가리켰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장 중 2401포인트를 터치하면서 지난달 18일 이후 처음으로 2400선을 회복하기도 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상승은 전적으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힘”이라며 “두 종목의 코스피 상승기여도는 19포인트를 넘어섰다. 코스피 상승폭 30포인트의 60% 이상을 두 종목이 주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훈풍은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최신 GPU 위탁생산 물량을 받았다는 소식때문”이라며 “삼성이 IBM에 이어 엔비디아 GPU 생산도 수주하면서 파운드리 1위 TSMC를 추격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라고 분석했다.

 

수급적으로는 외국인이 홀로 1940억원을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기관과 개인은 각 1341억원, 965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상승 우위 흐름을 나타냈다. 의료정밀과 전기전자가 각 4%, 3% 이상 뛴 것을 비롯해 화학, 제조업, 서비스업 등이 1% 이상 상승률을 보였다. 반대로 종이목재, 건설업, 보험, 통신업, 기계, 섬유의복, 증권 등이 파란불을 켰다.

 

시가총액 상위 10곳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 LG화학이 3% 이상 뛴 가운데 NAVER,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전자우, 현대차, 삼성SDI는 강세였다. 반면 셀트리온과 카카오는 하락 마감했다.

 

이날 거래량은 9억 6640만주, 거래대금은 170조 1669억원 가량을 기록했다. 상한가 3개를 포함해 453종목이 상승했고 하한가 없이 367종목이 하락했다. 보합에 머무른 종목은 80개였다.

 

한편 코스닥은 7.39포인트(0.85%) 올라 874.13을 기록했다.

 

 

김현우 기자 sapience@inthenews.co.kr

네이버-미래에셋,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6개월 만에 500억원 돌파

네이버-미래에셋,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6개월 만에 500억원 돌파

2021.06.10 14:26:1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출시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대출 약정액 500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온라인 SME(중소상공인) 대상의 정책자금이 아닌 업계 최초의 자체 신용대출인데요. 그 동안 온라인 SME는 대출 시장에서 소외되거나 다소 불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었는데, 네이버파이낸셜과 미래에셋캐피탈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회사 측은 “스마트스토어 매출, 반품률, 고객문의 응답속도 등의 비금융데이터와 금융데이터를 결합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 덕분에 현재까지 연체 없이도 40% 이상의 대출 승인율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복잡한 서류 발급이나 지점 방문 없이도 간편하게 비대면으로 실행 가능하다는 점도 인기 요인입니다. 현재 평균 대출액은 2700만원, 평균 금리는 연 5.7% 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의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은 빅데이터·머신러닝 기술에 기반해 지속적으로 고도화 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대출 신청 조건을 3개월 연속 월 거래액 10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더 낮췄는데도 대출 승인율은 서비스 출시 한달 후 40%에서 6개월이 지난 현재 44%로 오히려 더 상승했습니다. 또한, 대출을 받은 판매자의 약 42%는 개인사업자중에서도 매출이 상대적으로 낮은 간이사업자에 해당하며, 약 40%는 업력 1년 6개월이 안된 초기 판매자입니다. 실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온라인 SME의 사업 확장 단계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대출받기 직전 3개월과 이후 2개월의 판매 데이터를 비교한 결과 각 스토어들의 주력 상품 판매 건수가 42% 상승했으며 동시에 가격은 평균적으로 5.4% 하락했습니다. SME들이 대출받은 자금을 활용해 재고를 늘리고 가격을 낮춰 사업 성장이 구매자 혜택으로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고 있는 것입니다.​​ 대출 서비스를 이끄는 네이버파이낸셜 김태경 리더는 “SME들이 마진율이 높은 방식으로 사업을 키우거나 재고를 늘리는 등, 사업 성장을 위해 자금이 가장 필요한 시점에 대출을 잘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더 많은 SME의 성장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출조건은 더 완화하고 승인율은 더 높이는 방안을 미래에셋캐피탈과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네이버파이낸셜은 스마트스토어 SME 가운데 안정적으로 매출을 내고 있는 우량 판매자들을 위한 은행권 ‘대출 사다리’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4월 우리은행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업무 협약을 맺은 바 있습니다. 이를 통해 은행권 최초로 온라인 SME 전용의 무담보 신용대출 및 마이너스 통장을 이번 하반기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아울러 ▲사망시 보장 최대 5000만원 보상은 물론 휴폐업 시에도 대출이자비용과 홍보비용을 최대 300만원까지 보상해주는 무료 ‘대출안심케어’ ▲정책지원금, 절세, 금융기초용어 등 금융 정보와 빠른 정산으로 대표되는 스마트스토어를 위한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파트너금융지원’ 채널 등 온라인 SME을 위한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