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News Plus 뉴스+

[현장에서] 아이폰12 사전예약 첫 주말, 테크노마트 둘러보니···

URL복사

Monday, October 26, 2020, 06:10:00

애플 첫 5G 사전예약 1차 물량 조기 소진..재고 부족으로 배송 지연
테크노마트 매장, 코로나19로 한가..아이폰12 개통일 불법보조금 살포 예고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의 1차 물량이 조기 품절되면서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23일부터 사전예약이 시작된 가운데 자급제를 판매하는 이커머스 업체에서 품절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사전예약일 전부터 대기자가 줄을 섰던 이통3사의 경우 현재 온라인몰에서 사전예약 접수를 받고 있지만, 개통일인 30일에 배송을 받을 수 있을지 불투명합니다. 이통3사는 홈페이지에 재고 부족으로 배송 지연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 불법보조금은 개통 첫 날부터?…‘아이폰12 미니’ 사전예약 대기도 등장

 

아이폰12 사전예약 첫 주말, 오후 3시경 휴대폰 집단 상가가 위치한 강변 테크노마트 6층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장 전체가 썰렁한 분위기였습니다. 곳곳에 스마트폰 구매를 문의하는 고객들이 눈에 띄었지만, 대부분의 가게들은 손님 없이 한가했습니다.

 

테크노마트 전체 매장을 둘러보고, 몇군데 아이폰12 구매 문의를 했지만, 터무니없는 가격을 제시하는 등 ‘불법보조금’으로 현혹하는 모습은 찾기 어려웠습니다. 다만, 아이폰12 구매 가격에 대해선 오히려 함구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앞서 이통사는 지난 23일 아이폰12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공개했습니다. 이번 공시지원금은 최대 24만원 수준입니다. 통신사별 공시지원금은 KT가 6만 3000원~24만원, SK텔레콤이 5만 3000원~13만 8000원, LG유플러스는 8만 4000원~22만 9000원입니다.

 

공시지원금 규모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출시 당시와 비슷한 규모인데, 이 경우 소비자는 공시지원금보다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것이 더 유리합니다.

 

예컨대, 아이폰12(256GB 기준, 출고가 130만원)을 각 통신사의 가장 높은 5G 요금제를 선택할 경우 KT는 공시지원금 24만원을 받아 106만원에, SK텔레콤은 116만 2000원, LG유플러스는 107만 1000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테크노마트 현장에서는 “정확한 지원금은 개통일이 돼봐야 안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통사에서 공개한 공시지원금 이외에 추가 지원금을 예고했는데, 이 경우 ‘불법보조금’을 의미합니다.

 

한 대리점 관계자는 “아이폰12 사전예약 기간이어서 개통일이 돼야 지원금이랑 합쳐서 정확한 구매가를 알 수 있다”며 “만약 지금 아이폰12 가격을 낮게 부르는 곳이 있다면 분명 개통일에 말이 바뀔 것”이라고 귀띔했습니다.

 

 

사전 예약 기간동안 잠잠하다가 개통 첫 날 불법보조금 살포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또 다른 대리점 관계자는 “통신사 지원금은 경쟁사 정책에 따라 아침이랑 오후에 따라 수시로 바뀐다”면서 “아이폰12도 개통날 오전이 돼봐야 정확한 금액을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아이폰12 사전예약을 할 경우 이르면 11월 초에 받을 수 있게 됩니다. 1차 물량이 조기 품절되면서 물품이 수급되는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배송된다는 게 대리점 측의 설명입니다.

 

아직 출시되지 않은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 맥스’의 사전예약 대기 명단도 등장했습니다. 이번 신작에서 처음으로 출시한 ‘아이폰12 미니’의 경우 사전예약이 시작도 하지 않았지만, 개통일에 수령받기 위해 이미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겁니다.

 

대리점 관계자는 “다음달 언제 출시가 될지 모르는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 맥스에 대한 사전예약 대기 문의가 종종 있다”며 “원하는 고객들에 한해 대기 명단을 미리 받고 있어 원하면 서두르는게 낫다”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번 주말 불법보조금을 막기 위해 휴대폰 유통 현장 단속에 나섰습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지난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단말기가 새로 출시될 때 불법보조금 지급 행위가 가장 많다”며 “이번 주말엔 현장에 직접 나가서 살펴볼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 쿠팡· 위메프·SSG닷컴 등 ‘아이폰12’ 5분 만에 품절..새벽배송 경쟁

 

지난 23일 0시 이커머스 사이트는 이른바 ‘광클전(광속 클릭 전쟁)’이 벌어졌습니다. 가장 먼저 애플의 신작 아이폰12의 사전예약 구매를 하기 위해 한꺼번에 몰리면서 쿠팡의 경우 1분 만에 아이폰12의 1차 물량이 동났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 16일 사전예약을 시작한 미국, 유럽 등의 경우 첫날 판매량이 최대 200만대를 넘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는 전작인 아이폰11보다 두 배 이상 웃도는 수치입니다.

 

아이폰12의 자급제를 판매한 대부분의 이커머스는 사전예약을 시작한지 5분 만에 매진을 기록했습니다. 아이폰의 경우 이통사의 ‘짠물보조금’ 영향으로 자급제로 갈아탄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아이폰12 자급제폰으로 구매할 경우 통신사에 제공하는 카드 할인, 중고보상 프로그램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수령 후 구매자가 원할 경우 칩 변경을 통해 5G 요금 대신 LTE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통3사에 이커머스 업체까지 아이폰12 판매에 열을 올리면서 ‘새벽 배송’ 경쟁도 치열합니다. SK텔레콤과 KT의 경우 수도권과 전국 5대 광역시를 대상으로 아이폰12 사전예약 구매자(선착순)에 새벽 배송을 진행합니다.

 

새벽에 아이폰12 배송을 시작해 오전 문 앞에 직접 배송하는 서비스입니다. 쿠팡도 ‘쿠팡이츠’ 고객을 대상으로 새벽 배송을 준비 중입니다.

 

한편, 아이폰12 출시 가격은 모델별로 ▲ 아이폰12 95만~116만원 ▲아이폰12 109만~130만원 ▲아이폰12 프로 135만~176만원 ▲아이폰 12 프로 맥스 149만~190만원입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LG전자, 주총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물적분할 승인한다

LG전자, 주총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물적분할 승인한다

2021.02.25 17:39:17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올해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관련 합작회사 설립을 승인합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는 다음 달 24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합니다. 안건은 VS사업본부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관련 사업에 대한 분할계획서 승인을 비롯해 재무제표 승인, 정관 개정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위원이 되는 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입니다. 지난해 말 LG전자는 임시이사회를 열고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 물적분할이 의결되면 분할회사인 LG전자가 분할신설회사 지분 100%를 갖게 됩니다. 이어 마그나가 분할신설회사 지분 49% 인수할 예정입니다. 합작법인은 오는 7월에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주주들이 의결권을 더욱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이번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합니다. 전자투표제는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하는 것에 대한 주주 수요가 높아진 상황을 고려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어 1주당 배당금을 보통주 1200원, 우선주 1250원 수준으로 높이는 내용인 제19기 재무제표 승인의 건도 주총에서 논의될 예정입니다. 또 배두용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되며 감사위원회 위원으로 강수진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선임될 예정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