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키코 사태’ 해결될까?...신한은행, 피해기업에 보상금 지급 결정

URL복사

Tuesday, December 15, 2020, 12:12:00

한국씨티은행에 이어 두 번째 자율보상
“보상 수준·기업 수는 밝히기 어렵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신한은행이 10년 넘게 분쟁이 이어져 온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사태와 관련해 일부 피해기업에 대해 보상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씨티은행에 이은 두 번째 자율 보상으로 은행권 키코 보상 절차에 속도가 붙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신한은행은 15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키코 사태 관련 보상안을 결정했습니다. 다만 구체적인 보상 수준과 피해기업 수는 최종단계가 남아 있어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키코 분쟁과 관련한 법률적 책임은 없으나 금융회사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보상을 결정했다"며 "기준은 기존 대법원판결과 변호사 등 외부 전문가 의견을 참고했고 개별 기업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지만 범위를 벗어나면 큰 손실을 보는 구조의 파생상품입니다. 수출 중소기업들이 환헤지 목적으로 가입했다가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때 환율이 급등하면서 막대한 피해를 봤습니다.

 

금융감독원 분조위는 작년 신한은행을 포함한 은행 6곳의 키코 불완전판매에 따른 책임이 인정된다며 피해기업 4곳에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나머지 기업에 대해선 분쟁조정 결과를 토대로 은행에 자율조정을 권고한 바 있습니다.

 

당시 6개 은행 중 조정안을 받아들인 곳은 우리은행 단 한 곳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전날 한국씨티은행이 일부 기업에 피해 보상을 하기로 했고, 이날 신한은행도 보상에 동참했습니다.

 

당시 분조위가 자율조정안을 권고한 6곳은 신한·우리·씨티은행을 비롯한 산업·하나·대구은행입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