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거리두기 3단계 가나…신규확진 1132명, 이틀연속 네 자릿수

URL복사

Saturday, December 26, 2020, 11:12:37

내일 오후 3시 중대본 회의 열고 3단계 격상 여부 결정
지역발생 1104명·해외유입 28명..사망자 20명 늘어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갈수록 기승을 부리면서 신규 확진자가 성탄절(1241명)에 이어 26일 113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는 확진자 증가세를 멈추기 위해 전국 식당 5인 이상 모임 금지, 겨울 스포츠시설 운영 중단, 해돋이 명소 폐쇄를 골자로 한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12.24∼2021.1.3)을 시행 중이지만 확산세가 꺾일지는 미지수입니다.

 

정부는 오는 27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여부를 비롯한 추가 대책을 확정활 예정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132명입니다. 직전일(1241명)보다 109명 줄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번째로 많은 기록입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104명, 해외유입이 28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216명)보다 112명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457명, 경기 250명, 인천 55명 등 수도권이 762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 61명, 충북 38명, 전북 37명, 강원 35명, 경북 33명, 광주 27명, 부산 26명, 제주 24명, 경남 22명, 대구 13명, 대전 11명, 울산 8명, 전남 6명, 세종 1명입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342명으로 연일 300명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전날 서울 동부구치소와 관련해 297명의 추가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총 514명이 감염됐습니다. 경기 지역에서는 부천시 효플러스요양병원에서 총 163명의 감염자가 나왔고, 파주시 요양원에서도 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 천안시 식품점·식당(누적 32명), 경남 거제시 동물병원(16명), 경남 하동군 지인모임(14명) 등의 신규 집단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그 밖에 충북 청주시 참사랑노인요양원(98명), 충북 괴산군·음성군·진천군 3개 병원(163명), 제주시 교회(147명) 등 기존 사례에서도 감염자가 늘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8명으로, 전날(25명)보다 3명 늘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18명은 서울(9명), 경기(5명), 부산·광주·강원·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9명, 인도 5명, 필리핀·러시아·캐나다 각 2명, 방글라데시·인도네시아·일본·프랑스·터키·체코·영국·부르키나파소가 각 1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466명, 경기 255명, 인천 55명 등 수도권이 776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나흘째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하루새 20명이 늘어 누적 793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2%입니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2명 줄어든 299명입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