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코스피 마감] 외인·개인 동반 매수에 사흘만에 반등

URL복사

Wednesday, January 13, 2021, 16:01:42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코스피가 사흘 만에 상승세로 돌아서며 3150선에 바짝 다가섰다.

 

13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2.34포인트(0.71%) 상승한 3148.29에 장을 마쳤다. 보합세로 출발한 지수는 장 초반 0.5% 가량 하락하기도 했지만 개인과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 전환한 채 마쳤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반도체와 자동차 중심으로 개인투자자들의 자금 유입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관의 매물 출회도 지속됐다"며 "특히 달러 약세 및 국제유가 상승 등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지자 외국인의 매도세가 축소되며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1936억원, 1711억원 가량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이 홀로 3746억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이 1.29%, 비금속광물 0.45%, 건설업, 증권, 전기·전자가 소폭 하락했다. 그 외 섬유·의복이 약 7% 가량 상승했고 은행 2.19%, 화학 2.08% 상승했다. 그 외 보험, 금융업, 음식료품, 철강·금속, 운수창고, 서비스업, 기계, 종이·목재, 운수장비, 유통업, 의료정밀, 제조업, 통신업, 의약품도 소폭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곳은 상승과 하락이 팽팽히 맞섰다. 삼성전자가 0.99%, 삼성전자우가 1.75%, 현대차가 0.77% 하락했고 셀트리온은 0.65%, 카카오는 0.66% 하락했다. 반면 SK하이닉스가 3.10%, LG화학이 3.95% 상승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47%, 삼성SDI 1.21%, 네이버가 3.29% 상승했다.

 

개별종목 가운데는 비비안, 덕양산업, 필룩스, 디아이씨, 성신양회우 등이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동방은 쿠팡의 나스닥 상장 기대감에 사흘 연속 상한가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날 대비 5.41포인트(0.56%) 오른 979.13을 기록하며 장을 마감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셀트리온제약이 2.54%, 씨젠이 1.50%, SK머티리얼즈가 1.75% 상승했다.

 

김서정 rlatjwjd42@daum.net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