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화웨이 “포괄적 경제 향한 친환경 투자 필요”...저탄소 추진 목표

URL복사

Monday, January 25, 2021, 14:01:54

캐서린 첸 화웨이 수석부사장 “기술이 하나뿐인 지구를 보존하는데 사용돼야”
더 나은 지구 위한 혁신 기술 개발 정진..자원 절약과 저탄소 추진 등도 목표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 화웨이는 글로벌 컨설팅 업체 엘레베이트(Elevate)와 공동으로 지난 20일 기후변화와 친환경 산업 전문가들이 참여한 ‘아시아의 녹색 회복: 일치된 행동을 위한 기회’ 웨비나를 개최했습니다.

 

웨비나에 참가한 전문가들은 “아시아 국가들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경제 회복을 하기 위해서는 그린 에너지와 탄소 중립 등 녹색 투자를 단행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들은 “더 깨끗한 대기 질과 효과적인 폐기물 관리는 경제 성장을 창출하는 동시에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지역사회의 복원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디지털 기술은 빅데이터에서 IoT 솔루션에 이르기까지 여러 산업에 걸쳐 에너지 소비와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며 “AI 솔루션을 통해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강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아태지역은 2019년 기준으로 세계 인구의 절반과 세계 GDP의 25%에 이를 정도로 글로벌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습니다. 이런 점에서 아태지역은 새로운 ICT 인프라에 대한 공동 대응, 지속 가능하며 포괄적인 개발에 대한 통합적 접근, 녹색 경제 모델에 대한 새로운 낙관론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캐서린 첸(Catherine Chen) 화웨이 이사회 임원 겸 수석 부사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화웨이는 기술이 하나뿐인 지구를 보호, 보존하는데 사용돼야 한다고 확고히 믿고 있다”며 “전 지구촌은 기술을 발전시킬 수 있는 충분한 역량을 갖췄으며, 동시에 자연과 조화로운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강한 의지도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캐서린 첸 화웨이 수석 부사장은 기후변화 대처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녹색 ICT 솔루션을 통한 탄소배출 감소, 신재생에너지 추진, 순환 경제 등에 화웨이가 기여한 점을 설명했다.

 

화웨이는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와 파리 협정을 준수하며 제품과 서비스 주기 전반에 걸쳐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또, 더 나은 지구를 위한 혁신 기술 개발에 정진하고, 자원 절약과 저탄소 추진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20일 진행된 웨비나에는 봉석(Vong Sok) ASEAN 사무국 환경본부장 겸 지속가능 개발 담당 부국장, 유연철 대한민국 외교통상부 기후변화대사, 아사드 낙비(Asad Naqvi) 녹색경제이행파트너십(PAGE) 사무총장, 마 아이민(Ma Aimin) 중국 생태환경부 기후변화전략국제협력센터 부국장, 김효은(Hyoeun Jenny Kim),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사무차장, 멍 리우(Meng Liu) UN 글로벌 컴팩트 아태지역 총괄 등이 참석했습니다.

 

리차드 웰포드 엘레베이트 선임 고문은 “이번 행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요구되는 기후변화와 환경 관련 긴박한 현안에 대해 도전 과제와 기회들을 논의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정부, 기업, 시민사회가 유기적으로 연계한 협업을 통해 녹색성장 의제가 새로이 정립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아시아의 녹색 회복: 일치된 행동을 위한 기회’ 웨비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엘레베이트와 화웨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임대차법 이후 서울아파트 전세가율 첫 하락...전세값 진정되나

임대차법 이후 서울아파트 전세가율 첫 하락...전세값 진정되나

2021.03.03 09:08:26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서울의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상승세가 작년 새 임대차법(계약갱신청구권제·전월세상한제) 시행 이후 처음으로 꺾였습니다. 3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서울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달 56.17%로 전달(56.26%) 대비 0.09%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작년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중심 내용으로 한 새 임대차법 시행 직후인 8월(53.27%)부터 올 1월(56.26%)까지 5개월 연속 상승했다가 처음 낮아진 것입니다. 정부 공인 시세 조사기관인 한국부동산원 통계로도 서울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해 7월(57.26%)부터 올해 1월(58.55%)까지 매달 상승했다가 지난달 58.52%로 처음 떨어졌습니다. 이에 서울 아파트의 전셋값 상승세가 꺾이고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이 산출한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작년 12월 0.96%에서 올해 1월 0.74%, 2월 0.60%로 2개월째 상승 폭이 줄었습니다. 향후 3개월간의 서울 아파트 전셋값 전망(KB부동산 전망지수)도 작년 8월 142.6까지 상승했다가 이후 5개월 연속으로 내림세를 보이며 지난달에는 114.6까지 하락했습니다. 서울의 전세 공급 부족 수준을 보여주는 지수도 지난달 160.1로 작년 2월(160.9) 수준으로 내려갔습니다. 1~200 사이로 표시되는 전세수급지수는 수치가 높을수록 전세 공급 부족을, 낮을수록 수요 부족을 말합니다. 해당 지수는 서울을 비롯해 경기와 인천, 수도권과 지방 모두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 연속으로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서울의 전세 매물은 6개월 전보다 22.9%, 2개월 전 대비 23.7%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경기와 인천도 매물이 늘어났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