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KT, 사업재편 ‘본격화’…비주력 떼어내고·콘텐츠로 승부본다

URL복사

Wednesday, January 27, 2021, 06:01:00

KT파워텔 매각·종합 미디어 콘텐츠 업체 출범 등 사업재편 가시화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KT가 콘텐츠 역량 강화를 위해 비주력 사업을 떼어내고 신설 법인 설립을 검토하는 등 사업재편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최근 통신 자회사인 KT파워텔 매각을 결정했는데요. 각 사별로 흩어져 있는 미디어 콘텐츠를 한 곳에 모으는 종합 콘텐츠 업체 출범도 검토 중입니다.

 

27일 정보통신 업계에 따르면 취임 2년차인 구현모 KT 대표는 탈(脫)통신 구조에서 벗어나 비(非)통신 부문의 매출을 절반 이상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이달 4일에 진행된 2021년 신년식에서 구현모 대표는 “지난해 텔코(Telco)에서 디지코(Digico)로 전환을 선언했다”면서 “모든 기업과 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서두르고 있으며, 미디어, 콘텐츠, 로봇, 바이오헬스케어 등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사업에 도전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습니다.

 

KT는 지난 21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용 무선통신 계열사 KT파워텔을 디지털 보안장비 제조업체 아이디스에 매각을 결정했습니다. KT파워텔 매각으로 KT는 지난 2002년 민영화 이후 처음으로 통신자회사를 매각하게 됐습니다.

 

최근 KT파워텔의 실적이 악화됐지만, 구조개편에서 통신회사는 제외됐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매각 결정은 KT의 탈통신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여준 셈입니다.

 

구현모 대표 취임 이후 KT는 기존 통신회사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작년 10월 자회사 KTH와 KT엠하우스를 합병해 커머스 전문 기업으로 재탄생한 것이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첫 신호탄이었습니다. 같은해 11월 기업간 거래(B2B) 확대를 위해 기업 전문 브랜드 KT엔터프라이즈를 출시하면서 디지털 플랫폼 전환으로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KT는 파워텔 매각으로 확보된 자금을 활용해 성장 사업 중심의 플랫폼 기업으로 사업구조를 재편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미디어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콘텐츠 전문법인 설립을 준비 중인데요. 신설법인은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 유통을 총괄할 예정입니다. 앞서 KT는 웹소설·웹툰 기반 콘텐츠 전문기업인 ‘스토리위즈’를 설립했습니다.

 

스토리위즈는 원천 IP(지식재산권, Intellectual property) 확보를 위해 헐리우드식 집단 창작 시스템을 웹소설 분야에 적용했습니다. 통상 웹소설은 작가 1명이 기획부터 집필까지 담당하기 때문에 개인의 의존도가 높은데, 스토리위즈는 데이터 분석, 기획, 집필, 교정 등 웹소설 창작에 필요한 요소를 세분화해 IP 확보를 강화했습니다.

 

여기에 음원 공급사 ‘지니뮤직’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 엔터테인먼트 채널운영사 ‘skyTV’ 등을 보유하고 있어 각 사의 콘텐츠 역량을 모아 시너지를 낼 것이란 분석입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최근 기업에 흩어져 있는 자회사나 사업부를 한 곳에 모아 역량을 키우고 시너지를 내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며 “KT의 경우 그룹사와 사업부로 나뉘어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어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한 사업 재편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