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전국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 가격차 ‘역대 최대’

URL복사

Wednesday, January 27, 2021, 09:01:37

가격 상위 20% 아파트, 하위 20%보다 8.5배 비싸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지난해 전국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의 가격 격차가 역대 최대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7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8.5로,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8년 12월(8.1)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상위 20%(5분위) 평균 가격을 하위 20%(1분위)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입니다. 값이 클수록 아파트 가격 격차가 크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지난해 12월 전국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 1192만원으로 전년(1억 835만원)보다 375만원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반면 5분위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1년 전(7억 3957만원)보다 2억 1203만원 뛰며 9억 5160만원을 기록했습니다.

 

지역별 5분위 배율(지난해 12월 기준)은 대전(5.7)이 가장 높았으며 울산(5.4), 광주·부산(5.3), 경기(4.8), 대구(4.6), 서울(4.2), 인천(3.9) 등이 차례로 뒤를 이었습니다. 유일하게 낮아진 지역은 서울(4.2)로 전년(4.8)보다 0.6포인트 감소했습니다. 저가아파트 가격이 크게 오른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