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LG생활건강, 지난해 영업익 1.2조원...‘역대 최대 실적’

URL복사

Wednesday, January 27, 2021, 15:01:11

매출∙영업이익∙당기순이익 모두 16년 연속 성장
4분기 영업익 2563억원..사상 최대 4분기 실적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를 기록하며 16년 연속 성장세를 유지했습니다. 

 

LG생활건강은 2020년 매출이 7조 8445억원, 영업이익 1조 2209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2.1%, 3.8%씩 증가했다고 27일 공시했습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3.2% 늘며 813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뷰티와 데일리 뷰티를 합산한 전체 화장품 매출은 5조 5524억원, 영업이익은 9647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이익 증가에 따른 현금유입으로 부채비율은 전년 말 53.3%에서 13.0%포인트 개선된 40.3%로 낮아졌습니다.

 

4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증가한 2조 944억원, 영업이익은 6.3% 증가한 2563억원, 당기순이익은 6.6% 증가한 1426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4분기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사업부별로 살펴보면 화장품 사업의 4분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0.9% 감소한 1조 3245억원, 영업이익은 5.4% 증가한 2254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환경에서도 럭셔리 화장품의 호조로 시장대비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중국에서는 지속적으로 투자해온 디지털 채널의 성과에 힘입어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4분기 기준 41%, 연간 기준 21% 성장했습니다.

 

생활용품(HDB-Home Care & Daily Beauty)사업의 4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3.6% 증가한 4230억원, 영업이익은 7.4% 증가한 100억원을 달성했습니다.

 

소비 회복이 더딘 환경에서 ‘닥터그루트’와 ‘벨먼’과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에 집중하고 디지털 채널을 통한 소비자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 높은 매출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회사 측은 "빠르게 성장하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직영몰 확대, 온라인 마케팅 활동 강화, 라이브 방송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했고 중국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음료(Refreshment)사업 부문에서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7% 증가한 3469억원, 영업이익은 17.1% 증가한 209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씨그램 등 주요 브랜드들의 강한 브랜드력을 바탕으로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매출과 이익 모두 증가했습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