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Major 대기업

최태원 SK회장, 내달 1일 대한상의 회장 단독 추대...어떤 메시지 내놓을까

URL복사

Friday, January 29, 2021, 15:01:11

7년 만에 대한상공회의소 수장 바뀌어..박용만 회장은 3월 임기 만료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7년 만에 대한상공회의소 수장이 바뀝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내달 1일 서울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겸 경제계를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단독 추대됩니다.

 

재계 안팎에서는 최 회장이 내달 1일 회장 단독 추대 후 회장직 수락 여부와 소감 등을 밝힐 것으로 보고 있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지난 수 년간 최태원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어떤 방식으로 기업 전반에 전파시킬지 주목됩니다.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은 이날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회장단 회의를 열고, 박용만 회장의 후임으로 최태원 회장을 단독 추대합니다. 지난 2013년부터 7년째 대한상의를 이끌고 있는 박용만 회장은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됩니다.

 

서울상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회장단 회의를 온라인 화상 회의로 진행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했지만 최근 확진자 수가 감소 추세를 보이고, 회장 추대라는 중요한 의사결정을 앞둔 만큼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대면 회의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최 회장이 이날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되면 다음달 23일 열리는 임시 의원총회에서 회장으로 최종 선출됩니다.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것은 최 회장이 처음입니다.

 

서울상의 회장은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겸직합니다. 최 회장은 3월 중 대한상의 의원총회를 거쳐 대한상의 회장 자리에도 오릅니다. 대한상의 회장의 임기는 3년이며 한 차례 연임할 수 있습니다.

 

대한상의는 중소기업부터 대기업까지 아우르는 국내 최대 종합경제단체로 서울상의를 비롯한 전국 73개 지방 상공회의소를 대표합니다. 전국 회원사가 18만 개에 달하며 전 세계 130여 국의 상공회의소와 글로벌 네트워크가 구축돼 있습니다.

 

한편, 최 회장은 SK그룹 관계사 CEO를 통해 ESG경영을 기반으로 고객, 투자, 시장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미래 비전과 성장 전략을 제시하고 신뢰를 높이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본격 추진하고 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