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지니뮤직 “라이브 음악서비스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 목표”

URL복사

Monday, February 01, 2021, 13:02:29

고객 음악감상 사이클 반영한 실시간 인터랙티브 서비스 확대
편리미엄 지향·AI서비스고도화·스마트UX구현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근 지니뮤직(대표 조훈)은 KT그룹워크샵에서 2021년 AI음악플랫폼 지니 서비스전략을 공개했습니다.

 

1일 지니뮤직은 “올해 고객 인터랙티브 음악서비스를 강화하고 편리미엄(편리+프리미엄)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해 경쟁사들과 서비스경쟁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큐레이션 혁신을 추진해 세계 최초로 컬러기반의 음악큐레이션 서비스 ‘뮤직컬러’를 론칭한 지니뮤직은 일평균 470만 트래픽을 증가시키며 고객 음악감상 패턴을 비주얼 큐레이션으로 변화시켰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21년 지니뮤직은 AI음악플랫폼 지니를 고객과 함께 살아 숨쉬는 라이브음악서비스플랫폼으로 고도화해 나갈 계획입니다.

 

AI음악플랫폼 지니 서비스 방향은 ▲고객 음악감상 사이클을 반영한 실시간 고객 인터랙티브 서비스 확대 ▲편리미엄 지향, AI서비스 고도화 및 스마트 UX구현 ▲위키디피아 형태의 고객참여 메타DB 구축해 고객과 함께 움직이고 함께 음악서비스혁신을 이뤄나가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비대면 환경에서 방송경연 프로그램을 공연관람하듯 즐기는 시청자들이 증가하는 가운데 최근 지니뮤직은 과감히 TV음악경연프로그램 시청자들을 위한 ‘실시간 원곡플레이리스트’를 제공합니다.

 

방송에서 출전가수가 노래를 한곡 부르면 바로 지니앱에 출전곡 원곡이 업데이트되는 방식으로 TV시청과 음악감상의 즐거움을 배가 시켰습니다. 시청자는 지니앱에서 원하는 곡을 찾기 위해 검색을 할 필요 없이 바로 음악감상을 할 수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TV시청을 지니앱으로 연결, 시청자들이 지니서비스의 편리함과 가치를 체험하고 음악콘텐츠소비 연결고리를 확장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지니앱 전면개편으로 ‘뮤직’, ‘TV’, ‘DJ’ 세가지 섹션으로 나눈 혁신적인 UX를 선보인 지니뮤직은 올해 편리함과 프리미엄 서비스의 가치를 극대화해 편리미엄UX를 추구해나갈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UX전담 TFT가 꾸려졌습니다. 고객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지니플레이어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UX를 혁신하기 위해서입니다.

 

또한 AI음악플랫폼 지니는 고객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AI서비스를 구현하고 AI음악생태계를 확장해나갈 방안들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지니뮤직은 올해 위키디피아 형태의 고객참여를 통해 음악 메타DB 구축을 추진할 예정인데요. AI음악플랫폼 지니는 고객과 인터랙티브한 실시간 소통을 통해 음악 메타DB를 풍부하게 만들고, 고객들의 음악활동을 음악플랫폼에 녹여내는 다양한 섹션을 준비 중입니다.

 

김태훈 지니뮤직 Customer 본부장은 “올해 AI음악 플랫폼 지니는 고객과의 인터랙티브 서비스를 확대하고 고객들이 편리함과 프리미엄 서비스의 가치를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서비스혁신을 이뤄낼 것”이며 “고객과 함께 움직이는 라이브 음악서비스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임대차법 이후 서울아파트 전세가율 첫 하락...전세값 진정되나

임대차법 이후 서울아파트 전세가율 첫 하락...전세값 진정되나

2021.03.03 09:08:26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서울의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 상승세가 작년 새 임대차법(계약갱신청구권제·전월세상한제) 시행 이후 처음으로 꺾였습니다. 3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서울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달 56.17%로 전달(56.26%) 대비 0.09%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작년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중심 내용으로 한 새 임대차법 시행 직후인 8월(53.27%)부터 올 1월(56.26%)까지 5개월 연속 상승했다가 처음 낮아진 것입니다. 정부 공인 시세 조사기관인 한국부동산원 통계로도 서울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해 7월(57.26%)부터 올해 1월(58.55%)까지 매달 상승했다가 지난달 58.52%로 처음 떨어졌습니다. 이에 서울 아파트의 전셋값 상승세가 꺾이고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이 산출한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작년 12월 0.96%에서 올해 1월 0.74%, 2월 0.60%로 2개월째 상승 폭이 줄었습니다. 향후 3개월간의 서울 아파트 전셋값 전망(KB부동산 전망지수)도 작년 8월 142.6까지 상승했다가 이후 5개월 연속으로 내림세를 보이며 지난달에는 114.6까지 하락했습니다. 서울의 전세 공급 부족 수준을 보여주는 지수도 지난달 160.1로 작년 2월(160.9) 수준으로 내려갔습니다. 1~200 사이로 표시되는 전세수급지수는 수치가 높을수록 전세 공급 부족을, 낮을수록 수요 부족을 말합니다. 해당 지수는 서울을 비롯해 경기와 인천, 수도권과 지방 모두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 연속으로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서울의 전세 매물은 6개월 전보다 22.9%, 2개월 전 대비 23.7%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경기와 인천도 매물이 늘어났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