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여전히 미흡한 은행의 펀드 판매…기업은행 '최악'

URL복사

Tuesday, February 02, 2021, 16:02:33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펀드판매절차·사후관리서비스 평가
국민·신한·우리·하나·기업·SC제일銀 ‘하위권’..“3년 연속 부진”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라임·옵티머스펀드 등 굵직한 사모펀드 사태의 진통이 계속되고 있지만, 은행의 펀드판매 절차는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펀드판매 평가 종합순위에서 한화투자증권을 비롯한 증권사들이 상위권을 기록한 반면 은행권은 모두 하위권에 머물렀습니다.

 

2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은 지난해 은행 10곳, 증권사 17곳, 보험사 1곳을 대상으로 펀드판매절차와 사후관리서비스를 평가한 결과, 한화투자증권이 종합순위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신영증권·메리츠증권·삼성증권·하나금융투자 순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곳은 IBK기업은행입니다. 국민·신한·우리·하나·SC제일은행 등 은행권은 모두 C등급(21위 이하)을 받았습니다.

 

특히 C등급을 3년 이상 유지한 회사 4곳은 모두 은행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우리·하나은행은 2015년~2020년, SC제일은행이 2017년~2020년 동안 종합평가 C등급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작년보다 순위가 10단계 이상으로 하락한 판매회사 수는 4곳입니다. 국민은행 15계단(11위→26위), 신한은행 11계단(14위→25위), 미래에셋대우 11계단(8위→19위), 한국투자증권 10계단(2위→12위) 하락했습니다.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은 “업종별 비교시 은행이 증권회사보다 부진한 경향은 3년 연속 지속되고 있다”며 “이번엔 은행과 증권 간 점수차도 확대되는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미스터리쇼핑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평가의 주요 기준은 투자자 보호와 판매직원의 숙련도입니다. 특히 낮은 점수를 받은 은행들은 펀드 판매절차 원칙인 ‘적합·적정성’ 관련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다는 것이 투자자보호재단의 설명입니다.

 

전체적으로 투자자 성향을 제대로 진단하지 않는 경우는 11.3%(34건), 적합한 펀드를 추천하지 않는 경우는 18.3%(55건)로 2019년보다 증가했습니다. 투자자가 고위험 펀드 가입 희망 의사를 밝힐 경우, 투자의사를 재차 확인하고 위험성을 안내해야 하는데 이를 위반한 비율도 49.0%(147건)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신상희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책임연구원은 “은행 자체적으로 소비자 보호를 위해 미스터리쇼핑 등을 시행해야 하는데 코로나19 이슈로 현장을 확인하고 점검하는 일이 더 줄어든 것 같다”며 “펀드판매에 있어 은행 접근성이 크기 때문에 펀드 판매절차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